'복면가왕' 장구소녀와 개성 강한 목소리 선보인 '아쟁총각' 김경진
'복면가왕' 장구소녀와 개성 강한 목소리 선보인 '아쟁총각' 김경진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09 1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37대 가왕 ‘부뚜막 고양이’의 2연승을 막기 위해 출사표를 던진 복면가수 8인의 화려한 듀엣 무대가 펼쳐졌다.

​특히 이날 복면가왕은 한가위를 맞아 추석특집으로 꾸며져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자랑했다. 원조 트로트 황태자 소명이 대국민 히트곡 '빠이 빠이야'를 부르는 순간 최고 시청률은 14%를 기록하며 6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내공 깊은 목소리로 판정단의 마음을 사로잡은 ‘흥칫뿡’은 대한민국 컨트리음악의 대부 데뷔 59년 차 가수 서수남이었다. 그는 “내가 아직 살아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라고 복면가왕 출연 이유를 밝혔다. 변치 않은 목소리로 여전한 가창력을 뽐낸 서수남의 무대에 판정단 신봉선, 이수지 등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맑은 음색을 선보인 ‘사자탈’은 피겨 국가대표로 활약한 전직 피겨요정 곽민정이었다. 그녀는 “노력해도 안 되는 경험은 처음이다. 0표를 예상했는데, 5표를 받아 너무 감사하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농구선수인 문성곤과 곧 결혼을 앞둔 그녀는 “차 사고를 계기로 만나게 됐다.”라며 조금 특별한(?) 만남의 계기를 공개했다. 곽민정 선수의 결혼 소식에 문성곤의 대학 선배이자 전 농구선수인 판정단 이충희는 “내가 문성곤 선수 슛을 가르쳐줬다. 결혼 축하한다. 예쁘게 살라”라며 결혼 선배다운 훈훈한 덕담을 아끼지 않았다.

‘장구소녀’와 함께 개성 강한 목소리로 ‘추석특집’다운 즐거운 무대를 펼친 ‘아쟁총각’의 정체는 개그맨 김경진이었다. 올해 모델 전수민과 결혼해 깨가 쏟아지는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는 그는 “사막을 걸어도 꽃길이라 생각될 정도로 행복하다.”라며 아내를 향한 사랑을 숨기지 않아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또한 판정단 김구라와의 인연이 깊은 김경진은 김구라에게 “김구라 선배님이 일 년에 한 번 정도 본인의 프로에 불러주신다. (방송을) 포기하지 않게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선배를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관록이 묻어나는 가창력으로 무대를 꾸민 ‘어이가 없네’ 정체는 원조 트로트 황태자이자, 대국민 히트곡 '빠이 빠이야'를 부른 가수 소명이었다. 지난번 ‘와인’으로 출연했던 딸 소유미에 이어 복면가왕에 출연한 그는 ‘맷돌’과 함께 김수철 '젊은 그대'를 불러 신나는 무대를 선사했다. 정체가 공개된 이후 그는 공전의 히트곡인 '빠이 빠이야'를 부르며 판정단 석을 들썩이게 했다. 소명의 무대를 지켜본 판정단 유영석은 “전혀 빈틈이 없는 노래를 불러주셨다.”라는 심사평을 남기며 그의 무대에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2연승에 도전하는 신흥 가왕 ‘부뚜막 고양이’에게 도전장을 던진 복면가수 4인의 무대는 이번 주 일요일 저녁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