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헬라 ‘카메라 소프트웨어’ 사업 인수…"자율주행 가속화"
폭스바겐, 헬라 ‘카메라 소프트웨어’ 사업 인수…"자율주행 가속화"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15 21: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그룹의 카.소프트웨어 조직이 헬라 아글라이아 모바일 비전의 전방카메라 소프트웨어(SW) 사업 부문을 인수해 자율주행 개발을 가속한다.

13일 폭스바겐그룹은 이번 인수를 통해 관련 테스트와 검증 부분을 포함해 이미지 프로세싱 분야 역량을 확대, 자율주행 기능 개발에 속도를 낸다고 밝혔다. 인수 과정에서 헬라 아글라이아 직원 절반가량이 카.소프트웨어 조직으로 자리를 옮긴다. 인수 절차는 2021년 초 마무리될 예정이다.

더크 힐겐베르크 폭스바겐그룹 카소프트웨어 조직 최고경영자는 "헬라의 카메라 소프트웨어 전문성을 기반으로 미래 핵심 소프트웨어들을 자체 개발한다는 전략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카소프트웨어 조직 컴퓨터 비전(카메라로 포착한 정보를 컴퓨터로 처리하는 일) 부문 역량을 강화하는 동시에, 안전하고 혁신적인 주행기능을 개발하기 위한 역량 기반을 다져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소프트웨어 조직은 폭스바겐그룹 내 모든 브랜드를 대신해 자율주행과 주차에 이르는 운전자보조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이미지 프로세싱은 전략적 관련성이 점차 커지고 있는 핵심요소다. 카메라 및 기타 센서들이 읽는 데이터를 사용해 차량 주변에 대한 정확한 이미지를 생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차량이 주변환경을 감지하고 위치를 파악하며 상황을 예측하고 사전에 예방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번 헬라 아글라이아의 오랜 경험과 전문성의 가세로 폭스바겐그룹 카소프트웨어 조직 활동에 한껏 힘이 실리게 됐다. 헬라는 자동차 환경의 이미지 프로세싱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검증하는 데 있어 높은 수준의 역량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는 특히 차량이 물체, 빛, 차선, 교통표지판 등과 같은 주변요소를 감지하고 구분할 수 있는 광학 및 AI 기반 시스템이 포함된다.

카.소프트웨어 조직은 독립적인 소프트웨어 회사로서 폭스바겐과 아우디, 포르쉐 브랜드부터 다른 자회사들까지 폭스바겐그룹의 모든 소프트웨어 기술을 통합하고, 관련 역량과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조직 내 전문가들은 그룹 내 모든 브랜드의 차량을 위한 표준화된 소프트웨어 아키텍처는 물론이고, 판매조직을 위한 디지털 에코시스템 및 고객중심적인 기능들을 개발하고 있다. 향후에는 데이터 중심의 비즈니스 모델과 혁신을 위한 기술 플랫폼 솔루션을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7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폭스바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