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지, 바를정육 신제품 ‘한입 채끝 산적, 너비아니’ 출시
프레시지, 바를정육 신제품 ‘한입 채끝 산적, 너비아니’ 출시
  • 박한용
  • 승인 2020.10.23 0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를정육 신제품 2종 이미지
바를정육 신제품 2종 이미지

신선 HMR 전문 기업 프레시지의 육류제품 브랜드 ‘바를정육’이 고소한 채끝 등심을 활용한 신제품 2종(‘한입 채끝 너비아니’, ‘한입 채끝 산적’)을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질 좋은 채끝 등심을 한입 크기로 먹기 좋게 손질해 비법 양념에 재워 깊은 풍미와 감칠맛을 자랑한다. 양념에 재우거나 손질해야되는 번거로운 없이 5분 가량 굽기만 하면 바로 즐길 수 있어 간편한 밥반찬으로 제격이다.

먼저 궁중식 불고기 ‘한입 채끝 너비아니’는 칼집 낸 고기를 고급 약재인 연자육과 표고버섯을 넣은 양념에 재워 풍부한 맛과 부드러운 식감을 자랑한다. ‘한입 채끝 산적’은 양념에 고소한 잣을 더해 한층 더 짙고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밀키트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프레시지는 지난 4월 ‘바를정육’을 론칭하며 육류제품으로도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신소비주체로 급부상한 1~2인 가구의 특성을 반영해 조리하기 편하고 소포장 된 육류제품을 선보이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를 통해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프레시지 관계자는 “최근 스테이크를 비롯해 집에서 고기를 구워먹는 1~2인가구가 늘어감에 따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육류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신선 HMR 전문 기업으로서 대표 제품군인 밀키트 외에도 소비자들이 식탁 위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프레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