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삼광빌라!’ 황신혜와 사기꾼 전성우의 치열한 두뇌싸움
‘오! 삼광빌라!’ 황신혜와 사기꾼 전성우의 치열한 두뇌싸움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23 1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 김정원(황신혜)이 개인적인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누군가가 친딸 ‘서연’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알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이를 사실로 받아들이지 못했다. 딸의 유골함을 품에 안고 오열했던 기억이 아직까지 선명하기 때문. 다만 자신의 주변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음을 직감, 집의 보안 시스템을 점검했고, 심부름센터를 통해 수상한 전화를 건 사람을 추적하기 시작했다. 또한 집주변 CCTV에서도 수상한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자, 최근 한 달 회사 주변 CCTV 화면을 확보해 면밀히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그 안에 분명 수상한 사람이 있을 것이라 확신했다. 

아직 정원은 모르고 있지만, 그녀의 타깃은 바로 황나로(전성우)다. 이빛채운(진기주)이 막대한 재산을 가진 LX패션의 대표 정원의 친딸 ‘박서연’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LX패션의 사위를 꿈꾸며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삼광빌라에 입주해 공감대를 만들어가며 빛채운의 마음에 작업 중이고, 정원에겐 발신번호 표시제한으로 전화를 걸어 친딸이 살아있다고 전했다. 또한 LX패션 주변을 살피며 정보를 수집중이다. 

그 사이, 정원은 레이더망을 점점 좁혀가고 있다. 수차례에 걸쳐 회사 주변을 맴도는 수상한 남자가 CCTV 화면에 포착된 것. 얼굴을 가리고 있어 동일인물임을 확인할 수는 없었지만, 눈에 띄는 공통점이 있었다. 바로 해외에서만 생산되는 독특한 디자인의 명품 스니커즈였다. 드디어 단서를 잡은 정원은 ‘0순위 용의자’, 옥살이 중인 전남편 박필홍(엄효섭)을 찾아가 사진을 내밀었다. 나로와 감옥에서 한방을 썼던 그는 단박에 사진 속 남자가 나로인 것을 알아챘지만 정원에겐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럼에도 의심을 거두지 않은 정원은 설마 무슨 짓을 꾸미고 있는 거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분명히 경고했다.

CCTV에 포착된 수상한 남자, 나로는 더욱 과감하게 빛채운과 정원에게 접근했다. 새로 시작하는 스페인 프로젝트의 통역 담당 계약직으로 LX패션에 입사한 것. 심지어 CCTV에 포착된 명품 스니커즈를 버젓이 신고 LX패션을 활보했다. 이에 ‘코난 돋는’ 뛰어난 촉을 보여준 정원이 이런 나로의 정체를 눈치채는 건 시간 문제라는 예측이 가능한 가운데,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11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16280611)에서는 나로를 향해 “스니커즈 예쁘네요”라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는 정원의 모습이 포착됐다. 과연, 정원은 코앞에 다가온 수상한 그림자 나로의 꼬리를 잡을 수 있을지, ‘눈치 백단’ 나로는 정원의 수사망을 피해 갈 수 있을지, 두 사람이 만들어 낸 흥미진진한 전개가 ‘서연=빛채운’이라는 진실로 향하게 될지,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된다. 

‘오! 삼광빌라!’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되며 24일(토) 오후 4시45분에는 10회 재방송이 방영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프로덕션 H, 몬스터유니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