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정의철,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올해의 드라이버’ 선정
챔피언 정의철, 대한자동차경주협회 ‘올해의 드라이버’ 선정
  • 박한용
  • 승인 2020.12.30 13: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올해의 드라이버상’ 주인공으로 정의철(엑스타)을 선정했다.

협회는 30일 ‘2020 KARA PRIZE GIVING’ 주요 대상 부분 수상자 명단을 공개했다.

발표된 시상 부분은 ‘올해의 드라이버상’을 중심으로 ‘올해의 레이싱팀상’, ‘올해의 여성 드라이버상’, ‘올해의 오피셜상’ 등 4개 종목이다.

최고 대상 격인 ‘올해의 드라이버상’ 수상의 영예는 정의철에게 돌아갔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SUPER6000 클래스 최종전에서 극적으로 챔피언 타이틀을 거머쥔 인상적 활약으로 선정위원인 취재 기자단의 압도적 지지를 받은 결과다. 정의철의 대상 수상은 지난 2017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올해의 레이싱팀상’은 정의철의 소속팀이자 슈퍼6000 시리즈 종합 포인트 1위인 엑스타레이싱팀에게 돌아갔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올해의 레이싱팀에 선정된 라이벌 아트라스BX의 기세를 막아냈다는 점에서 더욱 값진 성과였다.

‘올해의 여성 드라이버상’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클래스에 출전한 임민진(원레이싱)이 수상했다. ‘올해의 오피셜상’ 역시 여성인 윤선희씨에게 돌아갔다. 행사는 비대면으로 이뤄졌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