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870억원에 미국 데이터 분석 업체 '알폰소' 인수
LG전자, 870억원에 미국 데이터 분석 업체 '알폰소' 인수
  • 김기홍
  • 승인 2021.01.07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데이터 분석 전문 업체를 인수해 TV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꾀한다.

LG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TV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알폰소(Alphonso Inc.)’에 약 8,000만 달러(한화 870억 가량)를 투자하고 지분 50% 이상을 확보했다.

이는 LG전자가 최근 세계 3위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며 하드웨어 분야에서 신성장동력을 강화하고 있는 데 이어, 소프트웨어 분야에서도 유망 업체를 인수하며 시너지를 꾀하는 것이라 의미가 크다.

따라서 이번 인수는 기존 주력 사업에 디지털전환을 접목해 서비스, 콘텐츠, 소프트웨어 분야로 TV 사업을 확대하는 것이다.

즉 LG전자는 신사업 분야에서 ▲ZKW ▲‘엘지 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 Magna e-Powertrain Co. Ltd)’(가칭) 등 투자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주력 사업 분야에서는 차량용 소프트웨어 모듈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룩소프트(Luxoft)와 합작 법인을 설립하는 등 소프트웨어, 서비스/콘텐츠로의 비즈니스 모델 다변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디지털전환을 기반으로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는 동시에 고객 가치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 영역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