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A그룹, CES 2021서 대화형 가상체험 최신 기술 시연
FCA그룹, CES 2021서 대화형 가상체험 최신 기술 시연
  • 박한용
  • 승인 2021.01.11 1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A 그룹이 CES 2021에 가상으로 참여하여 보다 상세하고 상호작용 가능한 제품 투어를 통해 FCA 그룹의 최신 기술을 시연한다.

FCA그룹이 이달 14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전시회 'CES 2021'에서 상호작용이 가능한 인터랙티브(대화형) 투어를 제공한다.

FCA그룹은 가상 공간에서 CES 참가자들이 다양한 차량 경험에 몰입할 수 있도록 대화형 투어를 통해 기술 시연에 나섰다. 참가자는 가상 브랜드 홍보대사, 주제별 전문가의 설명과 함께 시각적 몰입감이 넘치는 제품 경험을 즐길 수 있다.

가상 브랜드 홍보대사가 개인의 환경설정에 따라 정보를 제공하는 가이드 투어를 선택할 수 있다. 전문적으로 진행되는 이번 투어에서는 FCA그룹의 차량 12대가 포함된 3D 경험이 제공된다.

언제든지 셀프 투어도 선택할 수 있는데 자신이 제어하는 3D 환경 속에서 지프의 그랜드 왜고니어 콘셉트와 알파 로메오의 스텔비오 콰드리폴리오와 같은 차량을 다양한 각도에서 볼 수 있다.

FCA그룹은 CES 2021 참가자들이 다양한 차량 관련 경험에 몰입하고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가상 세계를 구축했다. 참가자는 가상 브랜드 홍보대사가 개인의 환경설정에 따라 정보를 제공하는 가이드 투어를 선택할 수 있다. 전문적으로 진행되는 이번 투어에서는 FCA그룹의 차량 12대가 포함된 3D 경험이 제공된다.

또 구글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을 활용해 참가자의 모바일에서도 지프 랭글러 4xe의 AR(증강현실) 모델을 사실적으로 구현해냈다. CES 2021 참가자들은 FCA그룹의 가상 전시장에 있는 QR 코드를 통해 AR 체험을 할 수 있다. 지프의 3D 모델 색상을 변경해보고 내부를 살펴보거나 집 앞 진입로와 같은 물리적 공간에 배치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적합할지도 확인할 수 있다. 향후 지프 랭글러 AR 체험을 구글 서치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FAC그룹 관계자는 “향후 CES 참가자들이 인터랙티브 투어를 직접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FCA그룹은 지프, 마세라티, 피아트, 크라이슬러 등 12개 브랜드를 산하에 둔 자동차 그룹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FCA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