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크루즈, MS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개발 시동!
GM 크루즈, MS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개발 시동!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01.24 20: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너럴모터스(GM)가 자율주행차 상용 가속화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았다.

GM은 자율주행차 부문 자회사 크루즈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해 MS와 장기적 차원의 전략 관계를 수립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제조 노하우 등을 상호 공유하고, 사람들이 안전하고 환경 친화적이며 용이한 접근성을 갖춘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파트너 생태계 조성에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댄 암만 크루즈 CEO는 "모든 사람들에게 안전하고 우수한 교통수단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려는 크루즈의 목표는 단순한 기술 싸움이 아니라 신뢰의 경쟁”이라며 “자율주행차, 순수 전기차, 차량 공유를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의 상용화 과정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우리에게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크루즈는 자율주행차용 클라우드 컴퓨팅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Azure)를 활용해 독자적인 자율주행차 솔루션의 대규모 상용화를 이끌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루즈가 그동안 쌓아온 산업 전문지식을 활용하는 등 상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GM은 마이크로소프트, 혼다 및 기타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크루즈에 약 20억 달러(약 2조1,980억원) 이상의 신규 주식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GM은 크루즈의 기업가치가 300억 달러(약 32조9,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디지털 기술의 진보는 사람과 사물의 이동뿐 아니라 우리의 일과 삶 등 모든 측면을 재정의 하고 있다”며 “크루즈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애저를 바탕으로 GM이 자율주행차 부문의 주류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30대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인 GM은 퍼블릭 클라우드를 제공할 MS와의 제휴를 통해 각종 콜라보레이션, 스토리지, 인공지능(AI), 자동화 학습기능 등 다양한 디지털화 사업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한국지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