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 2주 연속 자체 최고 화제성 경신 및 드라마 1위로 종영
‘경이로운 소문', 2주 연속 자체 최고 화제성 경신 및 드라마 1위로 종영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01.27 2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철인왕후'는 전주 대비 화제성 32.30% 오르며 1계단 순위 상승해 드라마 2위에 올랐다. 염초상이 일본인으로 위장한 별감에게 화약재료를 판매하는 장면에 네티즌의 지적이 쏟아졌다. 조선인을 조롱하는 듯한 연출에 '불필요한 장면이었다’, '불쾌하다' 등의 반응이 나타났으며, 일부는 '문제될 것 없는 장면이다'라는 의견도 있었다. 그 외 신혜선의 다채로운 연기에 호평이 많았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 신혜선, 김정현은 각 1위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tvN '여신강림'은 전주 대비 화제성 21.36% 상승했으나, 1계단 순위 하락해 드라마 3위를 기록했다. 문가영의 과거 영상이 학교에 유포된 후 학우들이 '못생겼다', '여신은 무슨' 등의 반응을 보인 전개에 '시대를 역행한다',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긴다' 등의 혹평이 발생했다. 반면 서사가 탄탄하다는 의견 및 원작 웹툰보다 재미있게 시청하고 있다는 반응도 있었다. 그 외 드라마 출연 이후 인기가 급상승한 황인엽에 주목이 나타났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은 나란히 3위, 4위, 5위를 차지했다.

드라마 4위는 JTBC '런 온'으로 전주 대비 화제성 28.55% 오르며 자체 최고 점수 경신에 성공했다. 수영과 강태오의 키스신이 크게 화제 되었으며, 키스 이후 오열하는 강태오의 모습에 '귀엽다'는 댓글이 다수 발생했다. 또한 단화커플(단아X영화) 때문에 드라마를 시청한다는 의견도 많았으며, 두 사람이 귀여운 모습에 호평이 빈번했다. 그 외 드라마 속 각종 영화 오마주에 네티즌의 주목이 이어졌다. 신세경은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 8위를 기록했다.

JTBC 신작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드라마 5위로 출발했다. 작품의 제목이 거부감을 유발한다는 댓글이 쏟아졌으며, 드라마에 엇갈린 시청 반응이 나타났다. 빠른 전개에 호평이 있었으나, 연출이 아쉽다는 의견도 있었다. 그 외 주연배우들의 비주얼에 긍정적인 여론이 형성되었으며 유튜버 헤이지니가 출연해 네티즌의 주목이 발생했다. 로운과 원진아는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 각 7위와 10위로 진입했다.

KBS2 '비밀의 남자'는 전주 대비 화제성 22.86% 오르며 자체 최고 기록 경신에 성공했으나, 1계단 순위 하락해 드라마 6위를 기록했다. 차우석 회장 역의 배우 홍일권에 네티즌의 이목이 집중되었으며, 훈훈한 비주얼에 호평이 다수 발생했다. '회장님 때문에 드라마를 시청한다', '회장님과 이일화의 러브스토리를 더 자세히 보고 싶다' 등의 댓글이 쏟아졌다.

다음으로 드라마 화제성 7위는 TV CHOSUN 신작 '결혼작사 이혼작곡', 8위는 종영한 tvN '낮과 밤(전주 대비 화제성 77.79% 증가)', 9위는 KBS2 '오! 삼광빌라!(전주 대비 화제성 8.21% 증가)', 10위는 KBS2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전주 대비 화제성 17.94% 증가)' 순이었다.

본 조사는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2021년 1월 18일부터 2021년 1월 24일까지 방송 중이거나 방송 예정인 드라마 17편을 대상으로 뉴스 기사, 블로그/커뮤니티, 동영상, SNS에서 발생한 네티즌 반응을 분석하여 1월 25일에 발표한 결과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