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첫날 2만1016대 '아이오닉5에 뒤졌지만 대세 입증!'
기아 'EV6' 첫날 2만1016대 '아이오닉5에 뒤졌지만 대세 입증!'
  • 김기홍
  • 승인 2021.04.01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가 국내 사전예약 첫날 2만1016대를 기록했다.

현대차 아이오닉5의 2만3천여 대에 비해 2천대 가량 뒤지며 아쉬움을 표했지만 기아 역대 최다 판매와 다름없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근 가장 앞선 세단이나 SUV의 경우 1만대 중반대를 넘어서는 수준이지만 전기차는 내놓는 족족 2만대를 쉽게 넘겨 역시 전기차가 대세임을 입증해 보이고 있다.

기아는 지난달 31일부터 공식 홈페이지 및 전국 영업점을 통해 EV6 사전예약을 실시한 결과 첫날 예약대수가 2만1016대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작년 ‘19년 11월 출시한 4세대 쏘렌토가 보유하고 있던 기아 SUV 모델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941대를 뛰어넘는 기록이자, 단 하루만에 올해 판매 목표치 1만3000여대를 162% 초과한 기록이기도 하다.

기아는 올해 브랜드 리런칭 이후, 승용모델 K8의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8015대로 역대 승용 모델 최고 기록을 세운 바 있다.

EV6 모델 별 구체적인 사전예약 비율은 ▲스탠다드 10.3% ▲롱 레인지 64.5% ▲GT-Line 20.6% ▲GT 4.6%로 롱 레인지와 GT-라인이 전체 대수의 85%에 해당하는 선택을 받았는데, 이는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중요하시는 고객의 관심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EV6 롱 레인지 모델은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국내 환경부 인증 기준 방식으로 최대 450km 이상 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해외반응도 뜨겁다.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 역시 “듀얼모터 방식의 EV6 GT는 584마력으로 불과 3.5초만에 시속 100km에 도달 가능한데, 이는 지금까지 제작된 기아 차량들 중 가장 빠를 뿐 아니라 포르쉐 타이칸 4S보다 더 강력하고 빠른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잘롭닉'은 “기아는 지난 수년간 스팅어와 K900(국내명 K9)와 같은 모델들로 자동차 제조사 순위에 기반한 예측을 뒤집어왔다. 그리고 EV6는 다시 한번 고정관념을 깨는 모델이 될 것”이라며 EV6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글로벌 고객들도 EV6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높은 관심을 내비쳤다. 잘롭닉 기사에는 “전기차나 기아의 팬이 아닌데, 이번 EV6는 매우 보기 좋은 외관을 가졌다”는 댓글이 달렸다.

오토카 기사의 댓글에는 “80%까지 충전하는데 단 18분이면 된다는 것은 전기차가 지녔던 문제들을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기아 관계자는 “EV6의 사전예약 첫날부터 수많은 고객들의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전기차의 특색을 살린 한층 다이내믹한 디자인과 긴 주행거리, 최첨단 전기차 특화사양 등으로 EV6는 기존에 느껴보지 못한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모든 전기차들은 출시와 함께 센세이션을 일으키고 있다. 가장 앞선 테슬라는 물론 모든 수입차 브랜드에서도 슈퍼카를 우습게 추월하는 수준의 슈퍼 전기차들을 선보이고 있어 빠른 변화가 주목된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