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기차 ‘EV6’ 해외반응 "타이칸 보다 완전히 새로워"
기아, 전기차 ‘EV6’ 해외반응 "타이칸 보다 완전히 새로워"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04.04 0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가 지난 30일 차세대 전기차 ‘EV6’를 온라인을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EV6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 기아 브랜드 첫 번째 전기차로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과 슈퍼카보다 빠른 주성능을 강점으로 내세운 것이 특징이다.

크기는 전장 4680mm, 전폭 1880mm, 전고 1550mm, 휠베이스 2900mm로 아이오닉5(전장 4635mm, 전폭 1890mm, 전고 1605mm, 휠베이스 3000mm) 보다 45mm 더 길다.

세부트림은 배터리 용량에 따라 77.4kWh 롱레인지 및 58.0kWh 스탠다드 모델 두 가지로 운영되며 1회 충전 시 최대 51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430KW 전기모터를 탑재한 고성능 모델인 GT는 정지상태에서 100㎞/h에 도달하는 시간이 3.5초이며 최고출력 584마력과 최대토크 740Nm의 동력성능을 제공한다.

해외자동차매체 카스쿱스는 “3.5초 이내에 100km/h에 도달하며 800V 충전기능을 갖춘 모델에 대해 ‘포르쉐 타이칸’을 떠올렸다면 완전히 틀렸다. 이것은 완전히 새로운 기아 전기차 EV6의 스펙”이라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또 카버즈는 “기아 EV6가 쉐보레 콜벳보다 더 강력한 파워를 갖췄다”며 “빠른 충전과 적절한 주행거리 등은 훨씬 더 비싼 전기차와 다르지 않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해외네티즌들 역시 ‘기아는 거대한 태블릿을 갖춘 전기차가 아니라 일반인을 이해하고 잘 맞춰주는 제품을 출시했다’ ‘디자인과 기술면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 ‘미국에 출시되면 테슬라가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이다’ ‘테슬라와 비교해서 훨씬 럭셔리하다’ 등 인상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기아 EV6는 31일부터 홈페이지와 기아 판매거점 등에서 사전계약을 시작했으며 북미에서는 내년 본격 출시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