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서울대연구팀 ‘트랜스포밍 타이어’ 사이언스 로보틱스 표지 등장
한국타이어-서울대연구팀 ‘트랜스포밍 타이어’ 사이언스 로보틱스 표지 등장
  • 박한용
  • 승인 2021.04.08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넥스트 드라이빙 랩' 트랜스포밍 타이어
'더 넥스트 드라이빙 랩' 트랜스포밍 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인간 중심 소프트 로봇기술 연구센터장을 맡고 있는 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조규진 교수 연구팀과 개발한 '트랜스포밍 타이어'가 국제 과학 저널 '사이언스 로보틱스(Science Robotics)'에 게재되며 4월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인간 중심 소프트 로봇기술 연구센터장을 맡고 있는 서울대학교 기계공학부 조규진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트랜스포밍 타이어가 세계적 핫이슈가 된 것.

한국타이어 연구팀의 재료 및 제작 기술과 서울대학교 연구팀의 설계 기술의 합작으로 개발된 트랜스포밍 타이어는 종이접기 구조를 활용해 1톤급 차량에도 적용 가능한 가변형 바퀴다. 다양한 노면 상태에 반응하는 형태의 변형을 통해 미래 드라이빙을 선도하는 한국타이어의 혁신적 기술 역량과 브랜드 가치를 담고 있다.

트랜스포밍 타이어는 지난 2019년 한국타이어가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롭고 혁신적인 미래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더 넥스트 드라이빙 랩'의 네 번째 캠페인을 통해 처음 선보였다.

높은 하중을 견딜 수 있는 특별한 종이 접기 원리에 기반한 형상 가변 구조 설계 기술을 접목하고 포장도로에서는 작은 바퀴 형태로 변해 안정적이고 민첩한 주행이 가능하고, 비포장 험로에서는 돌기가 있는 큰 지름의 바퀴 형태로 변해 높은 기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에 따라 타이어 하나만으로 다양한 노면에서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1톤 이상의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지름을 450mm에서 800mm까지 변화시킬 수 있어 배달용 로봇, 우주 탐사 차량 등 예측 불가능하고 높은 기동성이 필요한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한국타이어 측은 설명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한국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