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마력 높인 480마력 '신형 포르쉐 911 GTS' 공개
30마력 높인 480마력 '신형 포르쉐 911 GTS' 공개
  • 김미영
  • 승인 2021.06.23 2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1 카레라 GTS (911 Carrera GTS)
911 카레라 GTS (911 Carrera GTS)

포르쉐 AG는 독특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의 신형 911 GTS 모델을 새로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형 911 GTS는 '911 카레라 GTS 쿠페'와 '카브리올레를 비롯해 사륜구동 모델인 '911 카레라 4 GTS 쿠페', '카브리올레', '911 타르가 4 GTS' 등 5종이다.

이번 모델은 터보 차저 3.0리터 수평대향 6기통 엔진을 탑재한다. 현행 911 카레라 S와 기존 911 GTS보다 30 마력 더 높은 최고출력 480마력을 발휘하며, 최대토크는 이전 모델보다 2.0kg·m 증가한 58.1kg·m이다.

8단 포르쉐 듀얼 클러치(PDK)를 장착한 911 카레라 4 GTS 쿠페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데 단 3.3초가 소요된다. 모든 911 GTS 모델에는 PDK 대신 7 단 수동 변속기를 탑재할 수 있다.

911 타르가 4 GTS (911 Targa 4 GTS)
911 타르가 4 GTS (911 Targa 4 GTS)

또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가 장착된 GTS 전용 서스펜션과 911 터보의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을 통해 강력한 성능을 보장한다. GTS에서는 최초로 이용 가능한 경량 디자인 패키지 장착 시 최대 25kg의 무게가 절감된다.

911 터보에서 파생된 서스펜션은 GTS에 맞춰 조정돼 차량 성능을 극대화한다. 기본 사양의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 덕분에 댐퍼는 역동적인 변화에 더욱 빠르게 반응한다.

쿠페 및 카브리올레에는 10mm더 낮은 스포츠 섀시와 함께 PASM을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리어 헬퍼 스프링의 콘셉트 역시 터보 모델에 기반한다. 메인 스프링은 모든 주행 조건에서 장력을 힘있게 유지하며, 리바운드 역시 동일하게 유지된다.

911 터보에 사용되는 전륜 20인치, 후륜 21인치 블랙 컬러 중앙 잠금식 알로이 휠이 장착되며, 기본 사양의 스포츠 배기 시스템은 GTS 전용 셋업과 일부 인테리어 흡음재를 없애 더욱 감성적인 사운드를 만들어낸다.

911 카레라 GTS (911 Carrera GTS)
911 카레라 GTS (911 Carrera GTS)
911 타르가 4 GTS (911 Targa 4 GTS)
911 타르가 4 GTS (911 Targa 4 GTS)

외관 디자인은 실크 및 고광택 마감의 블랙 컬러 강조 요소들이 신형 911 GTS만의 독특한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블랙 컬러의 대조적인 차체 요소와 어두운 헤드라이트 영역이 특징이며 한층 절제되면서도 스포티한 외관 디자인을 자랑한다.

인테리어 역시 블랙 컬러 요소가 지배적이며, 레이스 텍스 소재를 적용해 역동적이고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시트의 중앙 부분, 스티어링 휠 림, 도어 핸들 및 암레스트, 스토리지 컴파트먼트 덮개 및 기어 레버는 모두 레이스 텍스로 마감된다.

911 카레라 GTS (911 Carrera GTS)
911 카레라 GTS (911 Carrera GTS)
911 타르가 4 GTS (911 Targa 4 GTS)
911 타르가 4 GTS (911 Targa 4 GTS)

이 밖에 새로운 디스플레이 및 작동 콘셉트로 연결성이 더욱 향상된 신형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가 탑재된다. 미디어 메뉴 터치 영역이 확대되었으며, 홈스크린 구성을 재배치할 수 있는 옵션도 새롭게 추가됐다. 

"헤이 포르쉐"라고 말하면 자연어를 인식할 수 있는 향상된 음성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 iOS 및 안드로이드 사용자 모두 완전한 연결성을 즐길 수 있다. 또 애플 카플레이(Apple Car Play)와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를 통해 스마트폰 기능을 차량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모든 제원 및 옵션 정보는 국가 별로 상이하며 신형 911 GTS 모델의 가격은 14만981 유로부터 시작한다. 국내 출시 일정 및 가격 정보는 미정이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포르쉐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