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의 신모델' 기아 스포티지, 사전계약 돌입…"투싼보다 낫다"
'6년만의 신모델' 기아 스포티지, 사전계약 돌입…"투싼보다 낫다"
  • 김기홍
  • 승인 2021.07.06 1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스포티지
신형 스포티지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차별화 모델 ‘그래비티’

기아는 이달 출시 예정인 신형 스포티지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고 6일 밝혔다. 2015년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일 신형 스포티지는 5세대 모델로, 기아의 대표적 준중형 SUV다.

신형 스포티지의 전면부는 검은색의 첨단기술적인 패턴을 적용한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가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구현했다. 측면은 웅장하고 날렵한 차체 윤곽선이 전체적으로 군형감을 느끼게 한다. 후면은 좌우로 연결된 수평형 장식과 날렵한 후미등이 안정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실내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거듭났다. 12.3인치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연결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동급 최초로 적용됐다. 또 다이얼 타입의 전자식 변속기(SBW)와 10인치 태블릿까지 수납되는 대형 콘솔로 편의성을 높였다.

신형 스포티지는 3세대 플랫폼을 적용, 공간 활용성을 강화했다. 전장은 기존 대비 175㎜ 늘어난 4,660㎜로 동급에서 가장 길다. 전폭(1,865㎜)과 전고(1,660㎜)도 기존보다 각각 10㎜, 25㎜ 길어졌다.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축간(휠베이스) 거리도 4세대 모델보다 85㎜ 확대된 2,755㎜에 달한다. 덕분에 트렁크 용량 역시 기존 대비 134ℓ 넓어진 637ℓ에 달한다.

동력 계통(파워트레인)은 ▲1.6 터보 가솔린(최고출력 180마력·최대토크 27.0㎏f.m·복합연비 ℓ당 12.5㎞) ▲2.0 디젤(최고출력 186마력·최대토크 42.5㎏f.m·복합연비 ℓ당 14.6㎞) ▲1.6 터보 하이브리드(추후공개) 등 3개로 구성된다. 

여기에 노면 조건과 주행 상태를 실시간으로 판단해 구동력을 전∙ 후륜에 능동적으로 배분해주는 4WD(사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했으며, 터레인 모드에 국내 브랜드 최초로 오토 기능을 추가해 ‘머드·스노우·샌드’ 외에도 지형 조건에 따라 4WD, 엔진, 변속기, 제동시스템을 통합 제어함으로써 자동으로 최적의 주행성능을 구현하고 안정적인 주행감을 제공할 수 있게 했다. 

기아는 고객을 배려한 지능형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신형 스포티지에 대거 탑재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는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하고 충돌 위험이 높아지면 회피할 수 있도록 제동을 도와준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은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 주행 시 도로 상황에 맞춰 안전한 속도로 주행할 수 있게 한다.

신형 스포티지는 첨단 커넥티비티 신사양을 비롯해 다양한 편의사양과 공조 시스템을 적용해 최상의 실내 환경도 제공한다. ▲스마트키 없이도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차량 출입, 시동이 가능한 디지털 키 ▲별도 카드없이 차량 내비게이션 화면을 통해 손 쉽게 결제 가능한 기아 페이 ▲차량에서 집 안의 조명, 에어컨 등 홈 IoT기기 제어가 가능한 ‘기아 커넥트’ 등이 제공된다.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차별화 모델 ‘그래비티’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차별화 모델 ‘그래비티’

신형 스포티지의 사전계약은 1.6 터보 가솔린과 2.0 디젤 총 2개 모델로 진행한다. 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의 경우 ▲트렌디 2,442만 원 ▲프레스티지 2,624만 원 ▲노블레스 2,869만 원 ▲시그니처 3,193만 원 등으로 책정됐다.

2.0 디젤은 ▲트렌디 2,634만 원 ▲프레스티지 2,815만 원 ▲노블레스 3,061만 원 ▲시그니처 3,385만 원이다.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는 각 모델의 노블레스와 시그니처 등급에서 선택 가능하고 가격은 118만 원 추가된다. 1.6 터보 하이브리드 가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본부장은 “세계 최초 도심형 SUV의 혁신적 DNA를 물려받은 5세대 스포티지는 커진 차체와 함께 고품격 SUV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우수한 상품성을 기반으로 준중형 SUV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