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반떼 N TCR, WTCR 3차전 우승!
현대차 아반떼 N TCR, WTCR 3차전 우승!
  • 박한용
  • 승인 2021.07.12 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0~11일 열린 ‘2021 WTCR’ 3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이 질주하고 있는 모습
7월 10~11일 열린 ‘2021 WTCR’ 3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이 질주하고 있는 모습

현대자동차의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이 최근 몇년간 핫하게 떠오른 TCR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글로벌 정상급 투어링카 대회인 ‘2021 WTCR(World Touring Car Cup)’에서 개막전에 이어 또 다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

현대차는 엘란트라 N TCR이 지난 10일~11일 스페인 아라곤 서킷에서 개최된 2021 WTCR 3라운드의 첫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7월 10~11일 열린 ‘2021 WTCR’ 3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이 질주하고 있는 모습
7월 10~11일 열린 ‘2021 WTCR’ 3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엘란트라 N TCR(국내명 아반떼 N TCR)’이 질주하고 있는 모습
7월 10~11일 열린 ‘2021 WTCR’ 3라운드 스페인전 첫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BRC 현대 N 루크오일 스쿼드라 코르세팀의 가브리엘 타퀴니(Gabriele Tarquini) 선수가 세레모니를 하고 있는 모습
7월 10~11일 열린 ‘2021 WTCR’ 3라운드 스페인전 첫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한 BRC 현대 N 루크오일 스쿼드라 코르세팀의 가브리엘 타퀴니(Gabriele Tarquini) 선수가 세레모니를 하고 있는 모습

이번 대회에는 아우디 RS3 LMS, 혼다 시빅 TCR, 쿠프라 레온 콤페티시온 TCR, 링크&코 03 TCR 등 C세그먼트 고성능 경주차 22대가 출전했다.

엘란트라 N TCR 경주차로 출전한 가브리엘 타퀴니(BRC 현대 N 루크오일 스쿼드라 코르세팀) 선수는 11일 치러진 첫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두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6위에 올라 총 40점의 포인트를 획득하며 챔피언십 경쟁 대열에 합류했다.

같은 경주차로 출전중인 잔 칼 버네이(엥슬러 현대 N 리퀴몰리 레이싱팀) 선수 역시 두 번째 결승 레이스에서 4위에 오르며 대회 기간 총 21점의 포인트를 쌓아 도합 82점으로 드라이버 부문 선두 자리를 지켰다.

7월 10~11일 열린 ‘PURE ETCR’ 2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벨로스터 N ETCR’이 주행중인 모습
7월 10~11일 열린 ‘PURE ETCR’ 2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벨로스터 N ETCR’이 주행중인 모습
7월 10~11일 열린 ‘PURE ETCR’ 2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벨로스터 N ETCR’이 주행중인 모습
7월 10~11일 열린 ‘PURE ETCR’ 2라운드 스페인전에서 현대차 ‘벨로스터 N ETCR’이 주행중인 모습
7월 10~11일 열린 ‘PURE ETCR’ 2라운드 스페인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아우구스토 파푸스(Augusto Farfus) 선수가 기뻐하고 있는 모습
7월 10~11일 열린 ‘PURE ETCR’ 2라운드 스페인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아우구스토 파푸스(Augusto Farfus) 선수가 기뻐하고 있는 모습

벨로스터 N ETCR 역시 WTCR 3차전과 같은 장소에서 함께 열린 순수전기차 모터스포츠 ‘PURE ETCR’의 2차전에서 2위에 올랐다.

PURE ETCR 대회에는 현대 벨로스터 N ETCR을 포함해 알파 로메오 줄리아 ETCR, 세아트 쿠프라 e-레이서 등 순수 전기 경주차와 함께 총 12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현대차는 벨로스터 N ETCR을 앞세운 PURE ETCR 대회에서 2위(아우구스토 파푸스)와 4위(잔 칼 버네이)를 차지하며 제조사 부문 2위 자리를 지켰다.

2021 WTCR 4라운드는 이달 31일~8월 1일(현지시간)까지 이탈리아 아드리아서킷에서 열린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현대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