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작년 3분기부터 우상향...아파트 대체 주거시설로 반사이익
오피스텔, 작년 3분기부터 우상향...아파트 대체 주거시설로 반사이익
  • 박한용
  • 승인 2021.07.14 0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3분기(7~9월)부터 오피스텔 부동산지표가 우상향을 그리고 있다. 연이은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 등 주택시장에 집중되다 보니 오피스텔이 반사이익을 누린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1~3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0.24포인트 상승한 100.22를 기록했다. 지난 해 4분기(10~12월) 상승한 0.05포인트보다 큰 오름폭이다. 이어 지난 4~5월도 2개월간 0.19포인트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오름세는 작년 6·17부동산대책 이후 3분기 0.77포인트 상승한 이후부터 지속적이다. 연이은 주택 규제로 갈 길을 잃은 수요자들이 오피스텔로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아파트 규제가 덜했던 2019년에는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가 우상향을 그린 적이 한 차례도 없었다.

특히 규모가 클수록 더 많이 올랐다. 올해 전국 1~5월 규모별 오피스텔 매매가격지수는 전용면적 85㎡ 초과가 2.68포인트(104.3) 상승하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고, 이어 전용면적 60㎡ 초과 85㎡ 이하가 2.39포인트(103.6) 상승하며 뒤를 이었다. 전용면적 40㎡ 이하는 오히려 0.26포인트 하락했다.

거래도 늘었다. 오피스텔 거래 건수는 12·17부동산대책이 발표된 작년 12월 1만5147건에서 올해 1월 1만3597건으로 소폭 줄어들었지만, 지난 3월 1만4186건, 4월 1만4806건을 기록하면서 상승 전환했다.

부동산인포 권일 팀장은 “오피스텔은 청약통장이나 가점이 필요 없고, 주택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해서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 며 “또한 아파트를 포함한 대다수의 주택은 임대사업자 등록이 불가능한 반면 오피스텔은 월세를 놓고 시세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더샵 송도센텀하이브’가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송도 국제업무단지 B5블록에 7월 공급될 예정이다. 연면적 약 23만9353㎡ 규모로, 지하 5층 지상 최고 39층 2개 동 규모이다. 단지 구성은 더샵 송도센텀하이브 오피스텔 387실, 송도센텀하이브 라이프오피스 1620실, 송도센텀하이브 스트리트몰 198실로 조성될 예정이다. 근거리에 GTX-B노선이 예정돼 있고,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도 2023년 하반기 착공을 계획하고 있어 미래가치가 높다. 전 호실 복층 설계가 적용되고, 3베이(Bay) 구조, 테라스 면적 제공, 화장실 2개소 구성 등 아파트를 대체할 주거형 오피스텔로 설계된다.

와이에스디엔씨와 포스코건설은 7월 경기도 일산동구 풍동2지구 일대에 주거형 오피스텔 '더샵 일산엘로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최고 42층, 전용면적 84~247㎡, 총 1976실 규모의 초고층 브랜드 대단지로 주변에는 GTX-A노선, 서해선 등의 교통호재가 예정돼 미래가치가 높다.

서울 중구 을지로 일대에서는 보라개발(시행)이 ‘엘루이 일루프’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오피스텔 96실과 근린생활시설이 함께 공급된다. 을지로 4가역과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종로5가역을 모두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1.5룸~2.5룸 평면설계가 전 실 적용되고, 건식 세면대와 에어드레서 공간을 갖춘 클린케어 스루 구조를 적용해 쾌적한 생활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강그룹은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3087-7 일원에 조성되는 ‘영종 듀클래스 운서역’의 견본주택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섰다. 영종도 내 오피스텔 단일 최대 규모로 공급되는 단지는 공항철도 운서역까지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초역세권 오피스텔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