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계약 2만대 돌풍" 기아 신형 스포티지 출시 `투싼 긴장해!`
"사전계약 2만대 돌풍" 기아 신형 스포티지 출시 `투싼 긴장해!`
  • 김미영
  • 승인 2021.07.20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스포티지
신형 스포티지

기아는 20일 준중형 SUV 신형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본격 시판에 나섰다. 

첫날 1만6078대 계약에 이어 사전계약 대수는 총 2만 2195대다.

외관은 새로운 기아 엠블럼이 눈에 확 띈다. 레드램프와 캐릭터 라인이 과감하고 세련됐다.

차량 전면은 블랙 컬러의 하이테크적 패턴을 적용한 타이거 노즈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됐다.

실내는 더 고급스러워졌다.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하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공조 기능을 통합적으로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신형 스포티지는 1.6 터보 하이브리드와 함께 1.6 터보 가솔린, 2.0디젤 등 3개 파워트레인을 갖췄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 토크 27.0kgf·m의 스마트스트림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구동 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최고 출력 230마력, 시스템 최대 토크 35.7kgf·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6.7km/ℓ이다.

1.6 터보 가솔린은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 토크 27.0 kgf·m, 복합연비 12.5km/ℓ이고, 2.0 디젤 엔진의 경우 최고출력 186마력, 최대 토크 42.5kgf·m, 복합연비 14.6km/로 뛰어난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디젤 모델에는 오토 기능을 추가한 터레인(험로주행) 모드를 처음 적용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과 디지털 키, 기아 페이, 후석 승객 알림 등의 편의사양도 대거 탑재됐다.

국내 브랜드 최초로 적용된 이라이드는 과속 방지턱과 같은 둔턱 통과 시 차량이 운동 방향과 반대 방향의 관성력을 발생하도록 모터를 제어한다.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차별화 모델 ‘그래비티’
신형 스포티지 디자인 차별화 모델 ‘그래비티’

준중형 SUV 판매에서 앞서 있는 현대차 투싼을 강하게 위협할 전망이다. 투싼은 올 상반기 동안만 2만8391대가 팔리며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신형 스포티지의 가격은 1.6 터보 하이브리드 ▲프레스티지 3109만원 ▲노블레스 3269만원 ▲시그니처 3593만원이고, 1.6 터보 가솔린 ▲트렌디 2442만원 ▲프레스티지 2624만원 ▲노블레스 2869만원 ▲시그니처 3193만원이며, 2.0 디젤 ▲트렌디 2634만원 ▲프레스티지 2815만원 ▲노블레스 3061만원 ▲시그니처 3385만원이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기아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