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시장 대기업 개방 '결렬' 교통연대 2030 화났다
중고차시장 대기업 개방 '결렬' 교통연대 2030 화났다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09.14 0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 등 대기업이 중고차 사업을 시작하는 과정에서 진통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9일 열린 완성차와 중고차, 그리고 중재기관들이 최종 협상을 가졌지만 결렬되면서 정부 당국인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에 안건을 넘기기로 했다.

양측이 논의하는 해법은 물량 제한제도다. 중고차가 연간 250만 대 가량 거래되는데 이 가운데 10%인 25만 대를 완성차 업계가 다뤄야 하는지를 놓고 대립했다.

결국은 10% 물량 결정 협상에 실패했고, 중고차 매매업은 지난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이후 더이상 풀리지 못하는 모양새다.

그간 중기부는 관련법에 따라 완성차업계의 중고차사업 진출 여부를 결론내야 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해 업계간 갈등도 커지고 있다.

소비자들의 중고차 시장 거래에 대한 불신, 그리고 수입차업계는 중고차 사업을 진행 중인데 국내 완성차업계는 못하도록 막고 있는 문제점이 지적돼왔다.

이에 교통관련 시민단체들인 시민교통안전협회·교통문화운동본부·새마을교통봉사대·자동차시민연합 등이 나서 국내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사업이 시급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13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한 조사결과 2030세대는 국내 자동차 제조사가 중고차 사업에 참여를 찬성(53.6%)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2030세대 63.5%는 중고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다고 답하며, 자동차 역시  품질(37.4%), 저렴한 가격(28.0%), 신뢰할 수 있는 판매자(27.0%), 거주지 근처 구매(7.6%)에 유리한 사업모델을 다양하게 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