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본방사수 욕구 끌어올리는 ‘기대’ 포인트 공개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본방사수 욕구 끌어올리는 ‘기대’ 포인트 공개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09.18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사와 아가씨’의 배우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가 직접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꼽아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먼저 지현우(이영국 역)는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자분들의 주말이 즐거워질 수 있는 드라마다. 그만큼 가족 모두가 편하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가 많은 작품이니 기대해 달라. 또한 고지식한 신사 이영국과 당찬 아가씨 박단단의 첫 만남과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을 이어가게 될지, 이들의 흥미로운 스토리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며 앞으로 펼쳐질 로맨스에 대한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세희(박단단 역)는 “이 드라마는 신사와 아가씨, 두 가족들의 이야기다. 전혀 다른 두 집안이 만나면서 다이내믹한 사건들이 펼쳐진다. 모순 적일 수 있지만 이들의 케미가 시청 포인트 중 하나다. 또 대가족에서만 느낄 수 있는 따뜻하고 끈끈한 사랑과 필수적으로 겪게 되는 갈등과 고난 등을 박단단과 가족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강은탁(차건 역)은 “차건과 엄마 신달래 여사가 보여줄 특별한 케미와 박단단네 가족사, 그리고 드라마 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눈여겨봐주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라며 센스 넘치는 메시지와 함께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박하나(조사라 역)는 “‘신사와 아가씨’의 모든 캐릭터들이 가지고 있는 각각의 매력들이 엄청나다. 그 매력들을 하나하나 찾아보는 재미까지 더해진다면 드라마를 더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거라 생각된다”라며 인물들의 각양각색 매력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안우연(박대범 역)은 “관전 포인트가 너무 많다. 이영국네, 박단단네의 이야기 그리고 각종 러브라인들이 빠르게 전개되지만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어서 보기 편할 것 같다. 무엇보다 박단단의 감정을 느끼면서 드라마를 보면 훨씬 더 흥미진진하게 보실 수 있다”라며 특별히 눈여겨볼 포인트를 설명했다.

윤진이(이세련 역)는 “가족들이 다 함께 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 모든 구성원이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로, 온 가족이 함께 모여 시청하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기에 딱 좋은 드라마다. 또한 ‘신사와 아가씨’에 등장하는 가족들마다 사연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보는 내내 흥미로울 것”이라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이처럼 지현우, 이세희, 강은탁, 박하나, 안우연, 윤진이는 ‘신사와 아가씨’만이 가진 다양한 매력과 관전 포인트를 전해 드라마의 열기를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률 50%에 육박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나뿐인 내편’의 김사경 작가와 ‘비밀의 남자’, ‘끝까지 사랑’ 등을 연출한 ‘미다스의 손’ 신창석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올가을 안방극장을 풍성하게 채울 KBS 2TV ‘신사와 아가씨’는 오는 9월 25일(토)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 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지앤지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