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포인트, 대전시에 미세먼지 정보 제공 위한 '조밀측정망' 구축
에어포인트, 대전시에 미세먼지 정보 제공 위한 '조밀측정망' 구축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10.15 1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참여한 무선통신 전문기업 에어포인트(대표 백승준)는 대전시 내에 미세먼지 조밀측정망을 구축 중이며 최종 655개의 미세먼지 센서를 구축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에어포인트 측은 사업 1차년도에 Gateway 5대와 미세먼지 센서 5개를 시범 설치하였으며, 사업 종료까지 게이트웨이(Gateway) 117대와 1등급 인증을 받은 미세먼지 센서 650개, 풍향·풍속 측정기 100여대도 함께 설치한다고 전했다.

현재 대전시는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측정하기 위한 도시대기측정소 11개 지점, 도로변대기측정소 2개 지점에서 측정한 미세먼지 정보를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와 한국환경공단(Airkorea)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대전시는 도심에 일상생활 높이에서 500미터 간격으로 촘촘하게 측정된 미세먼지 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어 시민들의 미세먼지 노출 저감 및 호흡기 건강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22년까지 모두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미세먼지 센서와 풍향·풍속 측정기에서 측정되는 데이터는 에어포인트에서 ETRI와 함께 개발한 한국형 LPWA(Low Power-Wide Area, 저전력 광역) IoT망을 통해 데이터 허브로 전송되어 빅데이터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대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을 통해 최초 구축되는 한국형 LPWA IoT망 ‘OPERA’는 국내 주파수 밴드를 이용하여 기존의 외국계 LPWA IoT망에 비해 안정적이고, Data-rate도 40%이상 향상된다. 또한 국내 통신사업자의 IoT망과 달리 매월 통신료를 낼 필요가 없어 비용이 절감되는 장점이 있다.

에어포인트 백승준 대표는 “미세먼지 조밀측정망을 통해 세밀하게 측정된 대전시 미세먼지 정보를 분석하여 빅데이터로 이용하게 될 경우 미세먼지 개선 대책을 세우거나 환경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대전의 시정 계획을 세울 때 근거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