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영과 함께’ 신성 “SNS 공인 인증 마크 끝까지 안 해줘, 자존심 상해”
‘김혜영과 함께’ 신성 “SNS 공인 인증 마크 끝까지 안 해줘, 자존심 상해”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10.24 0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신성이 대체불가 입담으로 토요일 안방극장에 에너지를 전했다.

신성은 23일 오후 2시 방송된 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에 출연, 꾸밈없는 입담과 리액션으로 이목을 끌었다.

이날 사연남으로 변신해 대중과 소통에 나선 신성은 풍부한 공감력은 물론, 남다른 토크 진행으로 듣는 재미를 더하는가 하면, 폭풍 리액션으로 흥미를 높였다.

결혼을 전제로 만난 여자친구와 2번 이상 헤어졌다 다시 만났다 반복하고 있는 사연에 신성은 “남자분이 굉장히 미련 남았다. 추억은 가슴에 묻고, 다른 분을 만나는 것을 추천한다”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이어 신성은 “저도 이런 경험을 해봤다, 시간이 지나고 새로운 분을 만나면 또 그 사람을 사랑하게 된다”라며 자신의 경험을 공유했다.

이어서 SNS를 통해 허상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친구가 이해가 안 된다는 사연에 신성은 “좋아요 수를 많이 받다 보면 초췌한 모습을 올릴 수가 없다”라며 “저 같은 경우에도 헤어와 메이크업이 잘 된 날에는 공식 SNS에 사진을 올린다”라고 전했다. 또, 신성은 “SNS에 공인 인증 마크를 받을 수가 있는데, 몇 번이나 요청했는데 안 해주더라, 자존심 상해 요즘엔 안 한다”라며 웃픈 사연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신성은 ‘김혜영과 함께’를 비롯해 KBS1 ‘6시 내고향’, ‘TV쇼 진품명품’, TV조선 ‘엄마의 봄날’ 등 활발한 방송 활동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스타리움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