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랜선 카레이서!" 현대차, `현대 N e-페스티벌` 개최
"나도 랜선 카레이서!" 현대차, `현대 N e-페스티벌` 개최
  • 김기홍
  • 승인 2021.10.27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의 온라인 서킷 레이스가 대세다. 온라인, 메타버스, 게임, 엔터테인먼트가 뜨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 모터스포츠가 온라인으로 무대를 넓힌다.

국내 최대 규모의 원메이크 레이스 대회 ‘현대 N 페스티벌’을 개최해오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현대 N e-페스티벌’로 가상의 무대에서 모터스포츠 축제를 이어간다.

디지털 모터스포츠 대회 현대 N e-페스티벌이 열린 27일 반응은 뜨거웠다. 공간적∙금전적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온라인 자동차 경주 대회로, e스포츠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는 것.

현대 N e-페스티벌은 만 12세부터 16세까지의 유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주니어컵’과 디지털 모터스포츠가 활성화된 전 세계 주요 12개국의 선수가 함께 참여하는 ‘글로벌 리그’로 나뉘어 운영된다.

현대차는 올해 유소년 선수 양성을 목표로 주니어컵을 우선적으로 운영하고, ‘22년 초부터 글로벌 리그로 무대를 확장할 계획이다.

오늘부터 11월 7일까지 PC기반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아세토 코르사’를 활용해 주니어컵 예선전이 펼쳐지며, 참가를 희망하는 선수는 웹사이트 ‘사이드바이사이드’로 접속 후 본인의 기록을 업로드하면 된다.

예선을 통과한 참가자들은 국내 정상급 모터스포츠팀 ‘아트라스BX레이싱팀’,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팀’, ‘서한GP’, ‘DCT 레이싱팀’의 소속 선수들의 지도아래 본선 대회에 출전할 기회가 주어지며, 주니어컵 본선 우승자에게는 글로벌 리그 본선 참가권이 주어진다.

내년 개최되는 글로벌 리그의 경우 대한민국을 포함한 12개국에서 동시에 예선전을 진행해 국가별 상위 2명과 와일드카드 6명, 총 30명의 참가자들이 본선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글로벌 리그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실제 차량과 가장 유사한 물리엔진으로 알려진 ‘아이레이싱’ 게임 속에서 자신의 국가를 대표해 운전실력을 견줄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 공식차량으로는 세계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에서 유수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아반떼 N TCR’이 채택됐다. 현대 N 페스티벌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 가능하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