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엑스타레이싱, 슈퍼레이스 5~6라운드 휩쓸었다
금호타이어 엑스타레이싱, 슈퍼레이스 5~6라운드 휩쓸었다
  • 김기홍
  • 승인 2021.11.08 12: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가 국내 최고 카레이싱 대회를 싹쓸이했다.

금호타이어가가 후원하는 엑스타 레이싱팀은 지난 6~7일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슈퍼레이스)’ 삼성화재 6000클래스 5~6라운드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2경기 연속 우승을 거뒀다.

먼저 6일 5라운드에서는 직전 경기 대비 한층 향상된 퍼포먼스를 과시하며 노동기 선수가 `폴투윈(예선·결선 1위)`으로 1위, 이정우 선수가 3위를 차지했다.  

7일 슈퍼레이스 6라운드에서도 엑스타 레이싱팀의 정의철 선수가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정의철과 치열하게 맞붙었던 로아르 레이싱팀의 이찬준 선수도 2위를 차지하며 금호타이어의 레이싱 자존심을 지켰다. 특히 정의철 선수에게 이번 라운드는 KARA(대한자동차경주협회) 통산 출전 100번째 경기여서 이번 우승이 더욱 값진 성과였다.

이강승 금호타이어 G.마케팅담당 상무는 “지난해 엑스타 레이싱팀의 종합 우승을 통해 다시 한번 기술 명가의 이름을 되찾았던 금호타이어의 모터스포츠 기술력이 올해도 빛을 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마지막 경기까지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며, 금호타이어 또한 이에 걸맞는 타이어 연구 개발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2014년 김진표 감독, 정의철 선수 등이 포진한 엑스타 레이싱팀을 창단해 국내 모터스포츠 발전에 기여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클래스에서 드라이버와 팀 모두 시즌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슈퍼레이스 7,8라운드는 오는 20일과 21일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더블라운드로 열릴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금호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