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자동차 HUD 증강현실 'AR 소프트웨어' 본격화
LG전자, 자동차 HUD 증강현실 'AR 소프트웨어' 본격화
  • 김기홍
  • 승인 2021.11.11 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차량용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소프트웨어 사업을 육성한다.

운전중 자동차 앞창 윈드실드에 입체적으로 정보를 비춰주는 헤드업디스플레이 입체 프로그램을 본격 추진한다.

LG전자는 완성차 업체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공급하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은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카메라, GPS, 네비게이션과 같은 다양한 센서와 실시간으로 연결된다. 여기서 얻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주행속도, 보행자나 주변 차량과의 상대적 거리, 목적지까지의 경로 등 운전자에게 도움이 되는 시각적 정보를 3D 및 2D 그래픽 이미지로 보여준다.

이 솔루션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차량 전면 유리에 다양한 정보를 투사하거나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 등 인포테인먼트 부품에 보여준다. 운전자는 주변상황을 보다 효과적으로 인식하며 운전할 수 있다.

LG전자는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소프트웨어개발키트, ▲사용자인터페이스 컴포저, ▲시뮬레이션 툴 등도 포함시켰다. 완성차 업체는 쉽고 편리하게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장(부사장)은 "차량의 전동화와 스마트화로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AR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통해 완성차 업체들의 다양한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