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22 상하이 국제기능올림픽' 후원…20억원 규모
삼성전자, '2022 상하이 국제기능올림픽' 후원…20억원 규모
  • 박한용
  • 승인 2021.11.12 12: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국제기능올림픽위원회와 '2022 상하이 국제기능올림픽'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07년 일본 시즈오카 대회부터 시작해 격년마다 열리는 대회를 8회 연속으로 후원하고 있다.

특히 2013년 독일 라이프치히 대회부터 2022년 상하이 대회까지 5회 연속 단독 '최상위 타이틀 후원사'로 참여한다.

2007년 일본 시즈오카 대회부터 시작해 격년마다 열리는 대회를 8회 연속으로 후원하며 15년간 후원을 지속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상하이 대회를 150만 유로 규모로 후원한다.

삼성전자는 대회에 필요한 IT제품을 공급하고, 경기장 로고 노출, 시상식 메달 수여, 대회 기간 중 체험관 등을 운영할 수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2015년 브라질 상파울루 대회에서 CNC 밀링 직종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이희동 프로가 국제기능올림픽 챔피언즈 트러스트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로서 숙련기술 홍보대사로 활약할 예정이다.

장동섭 삼성기능올림픽 사무국장은 '삼성은 전세계 청년 기술인재 육성을 위해 국내외 기능경기대회를 꾸준히 후원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더 많은 청년들이 미래를 개척해 나갈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내년 상하이 대회에는 전 세계 67개국의 1,600여명 선수들이 각 국을 대표해 클라우드 컴퓨팅, 사이버보안,메카트로닉스, 모바일로보틱스, 광전자기술 등 63개 종목에서 세계 최고의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한국은 46개 직종에 51명의 선수가 참가할 예정이며, 이 중 삼성전자·삼성전기·삼성중공업 직원 23명이 국가대표 선수로 18개 종목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각 사 훈련센터에서 훈련 중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