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넘어 제네시스'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너머' 출간
'아우디폭스바겐 넘어 제네시스'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너머' 출간
  • 김기홍
  • 승인 2021.11.17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자동차 디자이너인 현대자동차그룹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경영담당 사장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심층적으로 조명한 책이 나왔다.

자동차 디자인 분야에서 세계적인 거장으로 꼽히는 피터 슈라이어 사장은 아우디와 폭스바겐 디자인 총괄 책임자로 근무하며 디자인 변혁을 주도했다. 지난 2006년 현대차그룹에 합류해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가 독창적인 디자인 정체성을 가진 브랜드로 성장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디자인 너머`란 제목으로 국내에 발간되는 이 책은 독일의 시골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과 한국에서 자동차 디자인의 한 획을 그며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디자인 명장이 되기까지의 여정을 담고 있다. 어린 시절의 드로잉부터 아우디 TT, 폭스바겐 골프4, 기아 K시리즈를 만들어 내기까지, 펜 하나로 세상을 바꾼 디자이너로서의 성장 과정이 함축적인 글과 직관적인 이미지들로 조화롭게 구성돼 있다. 

피터 슈라이어 사장은 물론 관련 인물들의 인터뷰와 다양한 시각 자료를 통해 피터 슈라이어 사장이 세계적 디자이너가 되기까지의 경험과 비전, 디자인 철학, '자동차 디자인' 작품들의 의미를 다채롭게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피터 슈라이어 사장은 전통과 현대, 동서양을 넘나들며 새로운 변화와 가능성에 도전해왔다. 현대차그룹에서는 독일의 디자인 전통과 한국의 문화, 디자인을 성공적으로 융합시켜 호평을 받았다. 저서에는 '안정보다는 도전을, 낡음보다는 새로움을, 전형성보다는 역동성'이라는 방향성도 녹아 있다.

피터 슈라이어 사장
피터 슈라이어 사장

또 예술가로서 피터 슈라이어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작품들도 수록되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상상력을 펼치도록 영감을 준 초현실주의 작품들과 산업디자인 작품들은 물론 피터 슈라이어 사장의 순수미술 작품들을 볼 수 있다.

'디자인 너머'는 해외에서 'Roots and Wings'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출간됐다. 디자인, 건축, 현대미술, 라이프스타일 관련 도서 출판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한 독일 출판그룹 '게슈탈텐(Gestalten)'이 기획·제작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추천의 말을 통해 "피터 슈라이어는 뛰어난 디자이너일 뿐만 아니라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의 소유자"라며 "자신만의 굳건한 철학으로 동서양의 경계를 넘어서는 그의 인생 이야기에서 많은 영감을 받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피터 슈라이어 사장은 “한국에서 일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경험이었고, 나 자신, 나의 뿌리, 내가 만날 수 있었던 사람들, 한국과 독일간의 특별한 관계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이들이 서로 어떻게 연관되어 있고 어떻게 대비되는지는 디자이너인 나에게 항상 영감을 준다”고 말했다. 

이어 “참여했던 모든 프로젝트를 웃으며 마무리했고, 언제나 꿈을 이루려 노력해 왔다”며 “나는 뼛속까지 자동차 디자이너이며, 꿈꾸던 일을 하고 있다는 것에 항상 행운이라고 여겨왔다”고 덧붙였다. 

 '디자인 너머'는 교보문고, YES24, 알라딘에서 예약판매하고 있으며, 오는 25일부터 전국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출간을 기념하는 전시회도 열린다. 전시회는 25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에서 진행된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자동차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