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첫 대형 전기 SUV ‘콘셉트 EV9’ 공개...1회 충전 482km
기아, 첫 대형 전기 SUV ‘콘셉트 EV9’ 공개...1회 충전 482km
  • 김미영
  • 승인 2021.11.18 19: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가 첫 대형 전기 SUV 콘셉트카 ‘더 기아 콘셉트 EV9’을 공개했다.

기아는 17일(현지시간) ‘2021 LA 오토쇼’ 사전 언론 공개 행사 오토모빌리티 LA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이 담긴 SUV 콘셉트 EV9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해당 모델은 EV6와 마찬가지로 기아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며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와 주행 및 정차 상황에 따라 시트 방향을 바꿀 수 있는 세 가지 실내 모드, 지속가능한 자원을 활용한 소재 등을 특징으로 한다.

차량 크기는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축거 3100mm로 3열을 갖췄으며 차량 성능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300마일(482km),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약 20~30분의 소요시간 등을 목표로 한다.

전면부는 기아 헤리티지인 ‘타이거 노즈’를 전동화 모델에 어울리는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로 계승 발전시켰다.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은 차량의 시동과 함께 점등되며 웰컴 라이트 기능 시 각 열의 램프가 순차적으로 점등돼 콘셉트 EV9의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조한다.

후드에는 태양광으로 차량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솔라 패널을 적용했으며 루프에는 수납형 루프 레일을 적용, 미사용 시에는 루프의 일부처럼 아래로 내려 공기역학적 효율을 극대화한다.

측면 반사경을 대체하는 카메라 모니터링 시스템은 공력성능을 높여주는 동시에 운전자에게 공간 지각능력을 향상시켜주고 후면부는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된 테일램프가 전면부와 통일감을 부여한다.

실내는 ‘열린(Opened)’, ‘떠 있는(Floating)’, ‘순수한(Pure)’ 등의 디자인 키워드로 탁 트인 라운지를 연출했다.

전면 디스플레이, 스티어링 휠, 센터 콘솔(1열 중앙 수납부), 도어 트림 가니쉬(내측 장식) 등 각 요소들의 기능에 최적화된 O형 구조를 반복하며 27인치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팝업(Pop-Up) 스티어링 휠은 크래시패드 형상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고 파노라믹 스카이 루프로 개방감을 확보했다.

시트 방향은 주행과 정차 상황에 따라 ‘액티브·포즈·엔조이’ 등 3가지 실내 모드로 이용이 가능하며 3열 측면에 컵 홀더, 블루투스 스피커 등 다양한 물품을 붙일 수 있는 자석 레일과 전자기기에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파워 아웃렛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색상과 소재는 물(Water)에서 시작됐으며 바다를 오염시키는 폐어망을 재활용해 바닥재를 만들고 플라스틱 병을 재생한 원단으로 시트와 도어 트림을 만들었다.

크래시패드와 센터 콘솔 등에 천연 가죽 대비 생산에 필요한 물의 양이 적은 비건 가죽을, 물을 원료로 해 환경에 영향이 적은 외장 염료도 사용했다.

기아는 앞으로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서 천연 가죽 사용을 점차 줄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EV6는 이번 행사를 위해 뉴욕에서 출발, LA까지 7일 동안 약 2880.5마일(약 4636km) 이동하며 7시간 10분 1초의 충전 시간을 기록해 ‘최단 충전시간으로 미국을 횡단한 전기차’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이는 테슬라 모델S가 지난 2015년 4월 기록한 12시간 48분 19초를 넘어선다.

러셀 웨거기아 미국법인 마케팅 담당 부사장은 “지금까지 기아가 쌓아온 세밀함, 디자인, 품질, 기술, 주행 역학에 대한 모든 것은 향후 시장에 출시되는 모든 신형 전기차에서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