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스마트 TV로 게임기 없이 스트리밍 게임 즐긴다
LG 스마트 TV로 게임기 없이 스트리밍 게임 즐긴다
  • 김기홍
  • 승인 2021.11.21 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스마트TV에 탑재하는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의 강점을 앞세워 TV 콘텐츠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21일 종합컴퓨팅기업 엔비디아(NVIDIA)와 스마트TV 콘텐츠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고, webOS를 탑재한 LG 스마트TV에서 클라우드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지포스나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포스나우는 클라우드 서버에 설치된 PC 게임을 원격으로 즐길 수 있는 엔비디아의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호환 가능한 컨트롤러만 연결하면 고성능 PC에서나 즐길 수 있던 게임을 스마트 TV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Marvel’s Guardians of the Galaxy), 크라이시스 리마스터드 트릴로지(Crysis Remastered Trilogy) 등 최신 게임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총 1천 편  이상의 PC 게임을 제공한다.

TV업계에서 지포스나우 전용 앱을 탑재하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전 세계 80여 국가 에서 올해 출시된 4K(3,840x2,160) 해상도의 올레드/QNED/나노셀 TV(webOS 6.0 탑재 모델)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지포스나우를 이용할 수 있다. TV 홈 화면 내 LG 콘텐츠 스토어에서 지포스나우 전용 앱을 내려받을 수 있다. 

엔비디아는 현재 스마트 TV에서 지포스나우의 베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조만간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고객들은 베타 서비스에서도 정식 서비스와 동일하게 게임을 즐기는 것이 가능하다. 

LG전자는 webOS의 뛰어난 개방성과 접근성을 기반으로 고객 취향을 고려해 스마트 TV의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webOS TV 사용자들에게 기존의 TV 시청 경험을 뛰어넘는 LG TV만의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전 세계 25개국에 1900여개 채널을 제공하는 무료방송 서비스 LG 채널뿐만 아니라 국내외 유력 OTT 업체들과도 협업하고 있다. 또 올레드 갤러리 앱에서는 다양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LG 피트니스 서비스에서는 TV를 통해 집에서도 피트니스 전문가의 코칭을 받는 것도 가능하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