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서비스 명장 찾는 '기술올림픽' 개최
LG전자, 서비스 명장 찾는 '기술올림픽' 개최
  • 박한용
  • 승인 2021.11.24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수리 역량을 선보이고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기술올림픽을 열었다. 지난 23일 열린 본선에서 서비스 엔지니어가 세탁기를 수리하고 있다.
.

LG전자는 경기도 평택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국내 서비스 엔지니어 간 수리 기술 실력을 겨루는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는 23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한국서비스 기술올림픽’을 열었다. 앞서 전국 130여 서비스지점에서 추천을 받은 서비스 엔지니어 약 200명이 예선을 치렀고 이 가운데 40여 명이 23일 열린 본선에 참가했다.

이번 대회는 제품 수리와 가전 세척서비스 등 2개 분야로 나눠 열렸다. LG전자는 제품 수리 분야에서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TV, PC/모니터 등 5개 제품군에 생긴 고장을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수리하는지를 평가했다. 가전 세척서비스는 세척 프로세스를 정확하게 이행하면서 얼마나 신속하고 깨끗하게 세척하는지를 평가했다.

LG전자는 5개 제품군 수리와 가전 세척서비스에서 각각 금상, 은상, 동상 등 총 18명을 선발한다.

LG전자는 2002년부터 국내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대상으로 기술올림픽을 열었으며 2018년부터는 해외 서비스 엔지니어들을 위한 글로벌 대회로 확대해 운영해왔다.

유규문 LG전자 CS경영센터장은 “우수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자부심을 높이고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고객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LG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