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제5기 'BMW 아우스빌둥' 발대식 개최
BMW코리아, 제5기 'BMW 아우스빌둥' 발대식 개최
  • 박한용
  • 승인 2021.11.24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기 'BMW 아우스빌둥' 발대식

BMW 그룹 코리아가 지난 23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BMW 아우스빌둥’의 제5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새롭게 선발된 61명의 BMW 아우스빌둥 제5기 교육생과 전문 트레이너를 비롯한 딜러사 임직원, 한독상공회의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발대식은 BMW 그룹 코리아 애프터세일즈 총괄 정상천 상무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BMW 브랜드의 역사와 애프터세일즈(AS)에 대한 이해, AS 네트워크 및 향후 교육 과정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으로 진행됐다. 또한, 교육생들은 BMW 드라이빙 센터 투어 및 트랙 주행 프로그램을 체험하며 소속감을 강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우스빌둥(Ausbildung)’은 일과 학습을 융합한 독일의 이원화 직업교육 프로그램으로, 제조업 강국인 독일의 성공 비결 중 하나로 꼽힌다. 국내에 도입한 아우스빌둥은 독일의 일∙학습 병행 교육과정 중에서도 자동차 정비 분야를 중점적으로 다루는 ‘아우토 메카트로니카(Auto-Mechatroniker)’ 과정으로, 기업 현장 실무 교육(70%)과 대학 이론 교육(30%)을 결합한 총 3년간의 탄탄한 커리큘럼으로 구성되어 있다. 

BMW 아우스빌둥 참가생은 해당 기간 동안 BMW의 7개 공식 딜러사와 정식 근로 계약을 맺고 안정적인 급여와 수준 높은 근무환경을 제공받게 되며, 과정 수료 후에는 전문 학사 학위를 취득하게 된다. 또한, 독일연방상공회의소가 수여하는 교육 인증서를 획득하는 동시에 근무했던 기업에 취업이 가능하다.

한편, BMW 그룹 코리아는 미래 자동차 분야의 인재를 꿈꾸는 한국 청소년들에게 양질의 교육 환경과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우수한 전문 기술 인력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지난 2017년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아우스빌둥을 도입했다. 현재까지 총 278명의 교육생들이 BMW 7개 공식 딜러사에 정식 채용됐다.

특히 올해는 직종을 확대해 기존 일반 정비 분야 뿐만 아니라 판금과 도장 기술 분야에 대한 교육 과정 및 채용이 새롭게 이루어져, 청년 고용 확대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BMW그룹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