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자율차로 변신' 아이오닉 5 업그레이드 버전 나온다
'완전 자율차로 변신' 아이오닉 5 업그레이드 버전 나온다
  • 김기홍
  • 승인 2021.11.25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가 내년부터 완전자율차로 풀체인지 돼 선보인다.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레벨 4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는 것.

현대차는 25일 킨텍스 '2021 서울모빌리티쇼(이하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황과 국내 운영 계획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 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로보라이드(RoboRide)’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로보라이드란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활용해 탑승객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 현대차의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다.

자율주행 레벨 4 기술을 적용해 차량의 자동화된 시스템이 상황을 인지 및 판단한 후 차량을 제어하고, 도로가 일시적으로 막히는 등 일부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시에도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 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레벨 4 기술을 복잡한 도심에서 직접 검증하고,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한층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개발 목적으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내년 시범 서비스에 투입할 아이오닉 5 자율주행차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장 장웅준 상무는 발표를 통해 “현대차는 ‘보편적 안전’과 ‘선택적 편의’라는 개발철학을 바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고객의 새로운 이동 경험 확장을 위해 내년 상반기 서울 도심에서 레벨 4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바탕으로 한 모빌리티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차량이 ▲교통신호와 연동해 주행하는 모습 ▲3차로에서 1차로까지 연속으로 차로를 변경하는 모습 ▲주변 차량의 위치를 파악해 유턴 및 좌·우회전을 수행하는 모습 ▲도로 위 주정차 차량을 인식해 차로를 변경하는 모습 ▲오토바이 등 끼어들기 차량이나 도로 위 보행자를 인식해 감속 및 정차하는 모습 등이 등장한다.

한편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은 “내년에는 E-GMP 기반의 중형 세단인 아이오닉 6를 출시하고, 세계 최초로 양산한 수소전기 대형 트럭인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과 저상 전기버스 일렉시티 타운의 국내 출시를 통해 상용차의 전동화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전동화 모델 판매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고객의 충전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다각적인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