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드에어, 車 최초 ‘돌비' 음향시스템 적용...21개 스피커
루시드에어, 車 최초 ‘돌비' 음향시스템 적용...21개 스피커
  • 김미영
  • 승인 2021.12.06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루시드모터스의 첫 전기차 ‘루시드 에어(Lucid Air)’에 첨단 음향 기술 '돌비 시스템'이 적용됐다.

돌비 코리아는 루시드 에어의 신규 서리얼 사운드 시스템에 첨단 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가 통합됐다고 6일 밝혔다.

자동차에 돌비 애트모스가 통합된 것은 글로벌 최초이며 이를 통해 탑승자는 감싸는 듯한 몰입형 오디오를 경험하는 것은 물론 알림·경고 등의 경보를 방향성 음향 신호로 제공, 개선된 운전자 보조장치를 통해 안전성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총 21개 스피커로 구성된 루시드 에어의 서리얼 사운드 시스템은 놀라운 음악 청취 경험을 선사하며 차량 전면과 후면, 측면 및 천장의 스피커가 최적으로 통합되고 정확한 배치를 통해 승객은 실내를 에워싸는 사운드의 상대적인 움직임을 느낄 수 있다.

루시드모터스는 돌비와 협력, 전설적인 캐피톨 레코드 스튜디오 C 녹음실을 레퍼런스 디자인으로 삼아 서리얼 스피커 시스템을 루시드 에어의 독창적인 공간에 완벽하게 맞도록 조정했다는 설명이다.

데릭 젠킨스 루시드모터스 디자인 부문 수석부사장(SVP)은 “돌비 애트모스를 통합한 루시드에어의 포스트 럭셔리 경험은 아름다운 디자인과 차세대 기술을 넘어 모든 감각을 일깨우는 독보적인 차량 내부 경험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돌비 애트모스는 청취자에게 전통적인 스테레오 녹음에서 하지 못했던 것을 구현함으로써 음악에 몰입하게 만들며 서리얼 사운드 시스템에 통합, 차내 음악 감상을 완전히 변화시키는 전례 없는 감상 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서리얼 사운드는 차량의 전반적인 안전성을 높이는데도 기여한다. 예를 들어, 승객이 안전벨트를 올바르게 착용하지 않았다면 운전자는 해당 승객이 위치한 방향에서 나오는 안전벨트 경고음을 듣게 되고 사각지대 감지 경고음도 방향성 음향을, 방향 지시등 사운드 역시 차량의 지시 방향에서 나오는 것처럼 들린다.

팀 프라이드 돌비 래버러토리스 음악 담당 이사는 “돌비는 음악을 즐기는 모든 방식에 몰입형 사운드를 제공하기 위해 전념하고 있는 기업이며 특히 자동차는 돌비 애트모스로 음악을 즐기는 놀라운 경험을 확장할 수 있는 공간으로 루시드와 함께 이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돌비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