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 오너, 배우 김무열·윤승아 부부 홍보대사 활동한다
볼보자동차 오너, 배우 김무열·윤승아 부부 홍보대사 활동한다
  • 박한용
  • 승인 2021.12.07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사회 공헌활동 강화를 위해 브랜드 홍보대사로 배우 김무열과 윤승아 부부를 선정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친환경 캠페인 ‘헤이 플로깅’, 안전 운전 습관 형성을 위한 ‘세이프티 캠페인’ 등 모두의 안전을 책임지는 의식 있는 사회 공헌 프로그램들을 지속해서 선보이는 중이다.

이 여정에 함께 하게 된 김무열, 윤승아 부부는 볼보의 친환경 플래그십 SUV인 XC90 T8 오너인 동시에 유기견 두 마리를 따뜻한 가족으로 맞아 현재 다수의 반려견과 생활 중이다. 

평소 이들 부부는 환경보호, 유기견 구조, 임시 보호 등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또한 반려견과의 행복한 삶을 위해 강원도 양양에 지은 공용 스테이 공간을 플라스틱 최소화를 위한 친환경 어메니티로 제공하고 생분해 비닐만을 제공하는 등 친환경 활동이다.

향후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두 배우와 함께 반려동물이나 환경보호를 위한 사회 공헌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먼저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제작하는 반려동물을 위한 브랜드 굿즈 개발에 함께 참여하고, 제작에 필요한 자문 등을 제공한다.

반려견과 함께 하는 플로깅은 2016년 스웨덴에서 시작된 플로깅은 스웨덴어 ‘이삭을 줍다(Plocka Upp, 플로카 업)’와 영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로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친환경 활동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