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앞 등 해양부동산에 자산가층 몰리는 이유는
바다 앞 등 해양부동산에 자산가층 몰리는 이유는
  • 지피코리아
  • 승인 2021.12.08 09: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해운대 센트럴_부감투시도
힐스테이트 해운대 센트럴 부감투시도

부산 해운대, 강원 강릉·속초 등 바다와 맞닿은 해양 도시 부동산에 자산가층의 유입이 거세지고 있다. 바다라는 특수성을 갖춘 데다 관광, 문화, 교통 등이 발달하면서 쾌적한 환경에서 실거주를 원하거나 세컨드하우스 활용을 필요로 하는 고소득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통상적으로 해안가 주변은 문화, 관광, 레저,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고 인프라도 풍부한 편이다. 이러한 장점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해안가에 거주하기 원하지만, 바닷가라는 특성상 공급이 한정적이어서 희소성이 크다. 

또한 해안가 주변은 이와 같은 특수성과 희소성이 더해진 만큼 이에 걸맞은 최고급 시설이 들어서는 경우가 많다. 이에 해외에서는 해안가 주변이 고급 주거타운을 형성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국의 LA와 마이애미를 비롯해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 호주의 골드코스트와 시드니, 캐나다의 밴쿠버 등이 대표적이다. 실제 이들은 모두 바다를 중심으로 문화와 관광이 어우러진 관광명소이자 고급주택이 들어서면서 부촌을 형성하고 있다.

국내 역시 이러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부산 해운대가 손꼽힌다. 해운대는 빼곡히 자리 잡은 초고층 주상복합단지와 고급 생활숙박시설(일명 레지던스), 빌딩, 바다가 어우러져 이국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이다. 바다를 끼고 있어 주거 환경이 쾌적한 데다 이를 중심으로 쇼핑, 문화, 레저, 산업 등이 잘 연계돼 있어 실거주 수요와 투자 수요가 모두 몰리고 있다. 실제 작년 7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청약을 받은 생활숙박시설 '빌리브 패러그라프 해운대'는 평균 경쟁률이 38.87대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267대1까지 치솟았다. 

동해 바다와 인접한 강원 강릉시도 동해 바다라는 특수성이 부각되며 부동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 초 1순위 청약을 받은 강원 강릉시 '강릉자이 파인베뉴'의 평균 경쟁률은 13.2대 1로 강릉 역대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다. 552가구 모집에 7260건이 몰리면서 2000년 이후 강릉에서 1순위 청약을 받은 아파트 중 가장 많은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또 다른 바닷가 주변인 속초시도 이러한 흐름을 타고 꾸준한 부동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5월 속초디오션자이 최고층(43층) 전용면적 131㎡의 분양권은 16억 9009만원에 거래돼 2021년 도내 사상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했다. 이 세대는 전체 공급량 중 단 6개 세대만 공급된 펜트하우스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았던 곳이다. 이 단지는 국민평형인 전용 84㎡ 분양권도 지난 8월 8억2162만원에 거래됐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최근 들어 우리나라도 바다와 인접한 부동산이 부자들의 부동산으로 인식되기 시작하면서, 가치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면서 “실제 부산 해운대나 강원 속초, 강릉은 외지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부동산 가격이 급상승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연내에도 해안가와 접한 지역에서는 주요 분양 사업이 계획돼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먼저 부산 해운대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힐스테이트 해운대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8층~지상 최고 41층 전용 42~149㎡ 총 238실 규모로 조성되는 생활숙박시설이다.

힐스테이트 해운대 센트럴은 41층 초고층으로 건설되는 만큼 조망권이 뛰어나며, 내부에는 파노라마 오션뷰 설계를 도입해 거실과 객실 등 어디서든 해운대 해변과 부산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일부타입 제외). 또한 단지는 씨어터룸, 프라이빗 스파, 스크린 골프 시설 루프탑 가든, 인피니티 풀(루프탑 풀), 스카이 라운지, 옥상조경(정원) 등의 부대시설을 도입해 품격을 한층 더 높인다는 계획이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이달 중 ‘더샵 송도아크베이’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4층 지상 최고 49층 4개동, 아파트와 오피스텔 총 1030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복합단지로, 이번에 공급하는 물량은 아파트 전용 84~179㎡ 총 775세대다. 워터프런트호수 영구 조망이 가능하고, 회오리형 특화외관 설계를 도입해 디자인과 실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군산에서는 우미건설이 군산시 군산신역세권 D-2블록에 공급하는 ‘군산신역세권 우미린 센텀오션’이 8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 일정에 돌입했다. 지상 최고 25층 8개 동 전용면적 84~101㎡ 660세대 규모다. 서해, 금강과 접해 있어서 일부 가구에서 아름다운 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오는 20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1일 1순위 청약 접수를 받는다. 

이 밖에 여수에서는 산과 바다 조망이 가능한 단독 타운하우스인 '디마레29'가 분양 중이다. 단지는 여수시 화양면 나진리 일대 전용면적 150~156㎡, 총 28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ㄴ, ㄷ자형 한옥형 배치로 세대 조망 및 채광을 최대한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세대침실과 거실에서 통창을 통해 산과 바다 조망과 채광을 누릴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현대엔지니어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