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카쉐어링 넘어 주차 플랫폼까지 진출…"종합모빌리티 도약"
쏘카, 카쉐어링 넘어 주차 플랫폼까지 진출…"종합모빌리티 도약"
  • 김기홍
  • 승인 2021.12.10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쏘카가 주차 플랫폼 시장에도 본격 진출한다. 기존 카쉐어링 서비스와 시너지를 발휘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쏘카는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을 운영하는 모두컴퍼니를 인수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쏘카가 신주를 발행해 모두컴퍼니와 주식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쏘카는 모두컴퍼니 주식 100%를 인수할 예정이다.

쏘카는 이번 인수에 대해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트리밍 모빌리티 전략을 구현하기 위해 '슈퍼앱'으로 성장하는 전략의 일환"이라며 "쏘카 앱에서 이동 주차 예약, 주차정보 활용 등 주차 관련 서비스를 제공해 700만명의 쏘카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쏘카는 내년부터 서비스 예정인 수도권 지역 30분 내 부름 편도 서비스와 전기차 충전 등의 서비스 영역에서 모두의주차장과 시너지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또 통합 모빌리티 멤버십 '패스포트'에 주차장 관련 혜택을 추가하는 등 구독 서비스 이용자들의 이동 편의성이 증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모두의주차장은 2013년부터 주차장 정보 안내, 주차제휴, 스마트파킹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400만건의 앱 다운로드와 월평균 이용자 수 70만에 달하는 온라인 주차 플랫폼으로 성장해왔다.

모두의주차장은 현재 전국 6만개의 주차장 정보와 1만8000면의 공유주차장, 1800여개의 제휴주차장을 서비스하고 있다.

김동현 모두컴퍼니 대표는 "모두의주차장은 지난 9년간 주차산업 이해관계자들과 오랜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주차공유를 통한 우리 사회 주차문제 해소를 노력해왔다"며 "앞으로 쏘카와 함께 주차산업을 넘어 모빌리티 산업 전반에 더 큰 변화와 혁신을 만들 수 있다는 확신으로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슈퍼앱으로 진화하는 쏘카가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스트리밍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각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