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 전기차' 아우디 e-트론 GT 국내 본격 출시…"최고 2억원"
'아이언맨 전기차' 아우디 e-트론 GT 국내 본격 출시…"최고 2억원"
  • 김미영
  • 승인 2021.12.13 18: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 e-트론 GT

마블의 히어로물 '아이언맨'에서 주인공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토니 스타크역)가 타고 나온 전기차가 마침내 국내 시장에서도 판매를 시작한다. 

아우디코리아는 아우디의 혁신적인 기술과 철학, 감성을 담은 순수전기 4도어 쿠페 ‘e-트론 GT 콰트로’를 출시하고 16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아우디가 이번에 국내 출시하는 e-트론 GT 콰트로는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와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프리미엄’의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함께 선보이는 고성능 모델 ‘아우디 RS e-트론 GT’는 아우디 최초의 순수전기 RS 모델로 고성능 차량 특유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다이내믹한 핸들링을 자랑한다.

두 개의 강력한 전기모터를 차량의 전·후방에 장착한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는 부스트 모드 작동 시 최고출력 530마력, 최대토크 65.3kg·m를 발휘한다. 아우디 RS e-트론 GT의 경우 최고출력 646마력, 최대토크 84.7kg·m를 낸다. 93.4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e-트론 GT 콰트로는 362km, RS e-트론 GT는 336km 주행이 가능하다.

아우디 RS e-트론 GT
아우디 RS e-트론 GT

아우디 e-트론 GT 라인업에 적용된 리튬 이온 배터리 시스템은 자동차의 가장 낮은 지점인 차축 사이에 있어, 스포츠카에 적합한 낮은 무게 중심을 제공한다. 또 전방 및 후방 차축 사이의 하중 분포를 이상적인 값인 50:50에 매우 근접하게 만들었다. 800V의 시스템 전압은 높은 연속 출력을 제공하고 충전 시간을 단축시키며 배선에 필요한 공간 및 무게를 줄인다.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가 탑재돼 주행 상황에 따라 후륜 구동용 전기모터가 활성화되며 기계식 콰트로 구동보다 약 5배 더 빠른 전환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네 바퀴로부터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높은 에너지 효율을 자랑하며, 정차 시 출발과 동시에 최대 토크를 전달하는 데 있어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해 효율을 극대화한다.

e-트론 콰트로 프리미엄과 RS e-트론 GT에 탑재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와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조절돼 다이내믹하고 안정감 있는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디자인은 그란 투리스모의 역동적인 비율을 유지하면서 스포티함과 편안함을 강조했다. 디자이너와 엔지니어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개발된 부드럽게 흐르는 루프라인과 낮은 포지션의 공기역학적 디자인은 항력 계수를 0.24까지 낮춰 높은 효율성을 자랑한다. LED 헤드라이트와 레이저 라이트에 들어간 블루 색상 X자 디자인은 외관을 돋보이게 한다.

실내는 스포티함, 편안함, 확장성을 강조한다.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도록 중앙에서 약간 왼쪽으로 기울어져 있는 계기판 등 운전자에 중점을 둔 인테리어가 특징이며, 뒷좌석에 넓고 오목한 부분이 있는 하단을 형성하여 배터리를 탑재해 탑승자에게 넉넉한 레그룸을 제공한다. 12.3인치 버츄얼 콕핏 플러스와 MMI 내비게이션 플러스가 적용됐다.

안전 편의사양으로는 모든 주행 속도에서 운전자에게 종횡 방향을 안내해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사각지대나 후방에서 차량이 접근해 오는 경우 사이드 미러에 경고등을 점멸하는 ‘사이드 어시스트’, 차량 앞의 교차로 트래픽을 인식하여 접근 차량과의 충돌 가능성을 경고하는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이 기본으로 탑재됐다. 전·후방 주차 보조시스템과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 360도 카메라, 프리센스 360도 등 주차 보조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도 장착됐다.

가격은 e-트론 GT 콰트로 1억4332만원, e-트론 GT 콰트로 프리미엄 1억6632만원, RS e-트론 GT 2억632만원이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아우디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