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똑똑한 제조공정 '스마트 팩토리' 지멘스와 손잡았다
LG엔솔, 똑똑한 제조공정 '스마트 팩토리' 지멘스와 손잡았다
  • 김기홍
  • 승인 2021.12.14 13: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에너지솔루션과 지멘스가 13일 여의도 파크원 본사에서 '제조 지능화' 공장 구축을 위한 MOU 체결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차례대로 LG에너지솔루션 CPO 김명환 사장, CEO 권영수 부회장, 지멘스 Digital Industries CEO 세드릭 나이케(Cedrik Neike), Factory Automation 레이너 브렘 (Rainer Brehm))
LG에너지솔루션과 지멘스가 13일 여의도 파크원 본사에서 '제조 지능화' 공장 구축을 위한 MOU 체결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차례대로 LG에너지솔루션 CPO 김명환 사장, CEO 권영수 부회장, 지멘스 Digital Industries CEO 세드릭 나이케(Cedrik Neike), Factory Automation 레이너 브렘 (Rainer Brehm))

LG에너지솔루션이 글로벌 스마트팩토리 기술의 독일 지멘스와 ‘제조 지능화’를 구축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본사에서 지멘스와 '제조 지능화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GM 합작법인인 테네시 얼티움셀즈 제 2공장에 지멘스의 최첨단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제조 지능화 공장 구축 기반을 마련하고, 향후 전 사업장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자동화 및 산업용 소프트웨어 분야를 선도하는 지멘스는 포괄적인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포트폴리오와 배터리 산업 분야 지식 공유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의 디지털 혁신 전략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배터리 제조 기술의 고도화와 효율성 증대를 위한 기술 파트너로서 입지를 공고히 해 급성장하는 배터리 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예정이다.

양사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로드맵 협업 ▲IBT(Institute of Battery Technology)와 연계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디지털화 응용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에도 나서기로 했다. 이를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전 세계 사업장에서 최상의 품질을 갖춘 제품을 적기에 제공하고, 향후 빠른 증설 기반도 갖춰 나갈 예정이다.

제조 지능화는 전 세계적인 경영 화두인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의 필수 요소로 꼽힌다. 제조 지능화가 구축되면 배터리 생산 전 공정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이 마련되고, 고효율고〮품질 제품 양산이 가능하다.

LG에너지솔루션은 에너지 효율화, 탄소 중립 및 재생에너지 사용 등 각 기업의 ESG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제조 지능화를 통한 공정 디지털화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있다.

지멘스그룹 경영이사회 멤버 및 디지털 인더스트리 부문 CEO 세드릭 나이케 부회장은 "지멘스와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제조 분야의 비약적인 도약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배터리 제조업체와의 이번 협력을 통해 기술혁신 기업으로서의 지멘스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배터리 시장에서 우리의 깊은 지식 노하우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제조 지능화는 배터리 품질 고도화, 제조 공급망의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반드시 확보해야 할 핵심 역량"이라며 "이번 스마트팩토리 분야 글로벌 선도 업체인 지멘스와 업무협약을 통해 배터리 제조 기술의 디지털화, 효율화를 이뤄내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LG에너지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