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조수미&이 무지치 내한공연' 공식후원
벤츠코리아, '조수미&이 무지치 내한공연' 공식후원
  • 박한용
  • 승인 2021.12.24 0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5~26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와 이탈리아 실내악단 '이 무지치(I Musici di Roma)'의 내한 공연을 공식 후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공연 후원은 벤츠코리아의 문화 예술 후원 프로그램 '메르세데스 셀렉션'의 여섯 번째 활동의 일환이다. 벤츠코리아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음악공연 및 전시 등 예술분야를 후원, 메르세데스-벤츠 고객들에게 특별한 문화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세계 무대 데뷔 35주년을 맞는 조수미와 창단 70주년을 맞는 이 무지치가 함께하는 첫 공연으로 티켓 오픈과 동시에 빠른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의 프로그램은 ‘바로크’ 시대 음악으로 구성된다. 조수미는 데뷔 20주년에 첫 바로크 앨범을 발매하고, 25주년엔 바로크 프로그램만으로 구성한 공연에 오르는 등 커리어의 특별한 순간마다 바로크 음악을 선택해온 바 있다. 이번 공연에서 비발디의 ‘사계’와 제미니아니의 합주 협주곡 12번 ‘라 폴리아(La Folia)’를 비롯해 바흐의 ‘커피 칸타타(Coffee Cantata)’, 헨델의 오페라 ‘알치나(Alcina)’, 퍼셀의 오페라 ‘아서 왕(King Arthur)’의 아리아 등을 만날 수 있다.

함께 공연을 진행하는 세계적인 실내악단 이 무지치는 1951년 이탈리아 산타 체칠리아 음악원 출신 음악가 12명이 창단한 체임버 앙상블로, 비발디의 ‘사계’를 가장 사랑받는 클래식 레퍼토리로 만들며 2억 장 이상의 앨범 판매를 기록한 전설적인 실내악단이다. 한국 무대에는 1975년 첫 방문 이후 18번째 내한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