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6’ 매력에 푹빠진 독일 3대 전문지 "가성비, 고속성능, 편안함"
기아 ‘EV6’ 매력에 푹빠진 독일 3대 전문지 "가성비, 고속성능, 편안함"
  • 김미영
  • 승인 2021.12.29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EV6
기아 EV6

유럽시장 판매에 들어간 기아 전기차 ‘EV6’가 호평을 받으며 기분좋은 출발을 알리고 있다.

최근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매체의 신차 평가에서 주행, 디자인, 공간 등 다방면에 호평을 받으며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Auto Bild)’,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는  ‘EV6’에 대해 ‘신차평가’를 실시하고 이를 기사화했다.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의 3대 자동차 전문 매체들은 EV6의 디자인과 인포테인먼트를 비롯해 가속력, 핸들링, 주행안전성, 승차감, 효율성 등 자동차의 핵심적인 부문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먼저 ‘아우토 빌트’는 총평에서 “비슷한 가격대의 가장 우수한 배터리 전기차(BEV)”라며 고속 커브 구간에서 빠르게 빠져나가는 주행 성능과 스티어링 휠의 훌륭한 응답 성능은 예민하지 않으면서도 편안해 저절로 탄성을 자아낸다고 평가했다.

무엇보다도 파워트레인 항목에서는 EV6의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에 대해18분 만에 10%에서 80%까지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미래 기술이라며, 경쟁 차량인 폭스바겐의 ID.4 대비 2배 더 충전 속도가 빠른 점을 강조했다.

‘아우토 자이퉁’은 앞선 배터리 충전 기술은 물론 기아의 역동적인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가 반영된 디자인에 대해 ‘우아하고 첫눈에 반할만하다’고 찬사를 보냈다.

우수한 외관 뿐만 아니라, E-GMP기반의 내부 역시 전후석 레그룸이 넓고 뒷좌석에 3명이 탑승해도 공간이 충분하고 프렁크(Frunk)가 실용적이라며 디자인과 공간활용성을 모두 겸비한 EV6의 스타일링에 대해 주목했다.

또 다이내믹 항목에서 아우토 자이퉁은 EV6의 스포티하면서 견고한 샤시 튜닝이 민첩한 핸들링, 우수한 가속 응답성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 흔한 벽돌길(코블스톤)과 같은 고르지 않은 노면에서도 주행 컴포트(ride comfort)까지 만족시킬 수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짚었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역시 EV6를 ‘공간을 창조하는 혁신적이고 성공적인 배터리 전기차(BEV)’로 평가하며 다이내믹 부문에서 드라이브 및 충전의 즐거움을 주는 ‘펀 투 드라이브(fun to drive)’한 모델로 소개했다.

특히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기아 EV6의 공간 활용성에 대해 벤츠의 EQS와 유사한 레그룸과 편안한 시트를 활용해 충전 중에도 편안히 쉴 수 있는 점은 꽤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이번 호평 이외에도 지난 9월 기사를 통해 EV6의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5.3초 만에 소화하는 가속 성능, 시속 185km로 달리는 중에도 안정적이고 편안하다는 주행 성능을 호평한 바 있다.

독일 자동차 전문지는 운전성능, 기계적인 완성도, 아우토반을 배경으로 한 초고속 주행 안전성 등 기술적으로 까다롭게 자동차를 평가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