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김현수 대표 "통합 모빌리티 추진"...자율차+중고사업+카셰어링
롯데렌탈 김현수 대표 "통합 모빌리티 추진"...자율차+중고사업+카셰어링
  • 박한용
  • 승인 2022.01.03 1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렌탈은 신년사를 통해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3일 밝혔다.

김현수 대표는 “통합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과제들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밝히고, 자산 중심의 기업에서 모빌리티,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조직 정비와 실행 전략 수립 및 수행을 강조했다.

롯데렌탈은 지난해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기업 포티투닷과 협업을 통해 모빌리티 기술 변화에 대응하고 있고, 지난 11월 UAM 사업 진출선언으로 2024년 지상과 항공을 연결하는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변화를 밝혔다. 또 중고차 시장 확대에 따라 중고차 B2C 중개 플랫폼 구축 고도화 작업을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

김 대표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대응하고,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서 경쟁우위 확보를 위해 인재육성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가 필요하다”고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나가기 위해 경영활동에 ESG 관점을 접목하겠다고 강조했다. 롯데렌탈은 지난해 9월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ESG전담팀을 구성했다. 올해 6월에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등 ESG 경영 기반을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언급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롯데렌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