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긴장해" 르노삼성 2023년형 XM3 예약시작...정숙성 확 높였다
"현대차·기아 긴장해" 르노삼성 2023년형 XM3 예약시작...정숙성 확 높였다
  • 김기홍
  • 승인 2022.01.19 22: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효자모델’ XM3가 상품성을 강화한 2023년형 모델로 돌아온다.

르노삼성차는 3월 출시 예정인 쿠페SUV 'XM3'의 2023년형 모델에 대한 예약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연식변경모델인 2023년형 XM3에 최상위 트림인 인스파이어 트림을 추가했다. 또 풍절음 저감을 위해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를 기본 적용하고 이용자 편의성과 안전성 향상을 위한 안전지원콜 서비스도 추가된다.

XM3 인스파이어 신규 트림은 최상위 트림인 TCe 260 RE 시그니처에 가죽시트 패키지(통풍 시트 및 뒷좌석 열선시트 기본)와 블랙 투톤 루프를 기본사양으로 하면서 인스파이어 전용 내외관 디자인 요소를 강화했다.

LE 트림부터 기본 적용되는 차음 윈드 쉴드 글라스는 전면 유리(윈드 스크린)에 차음재를 삽입해 고주파 소음의 투과를 줄임으로써 실내 유입 소음을 저감하는 원리다. 특히 고속 주행을 할 때 전면부로 들어오는 윈도 노이즈가 저감돼 외부 소음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용자 편의와 안전을 돕는 '어시스트 콜' 기능도 추가됐다. 차량 사고와 같은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24시간 운영되는 전담 콜센터를 통해 긴급구조 신고와 사고처리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에어백이 전개되는 차량 사고가 발생하면 차량이 자동으로 차량 위치를 콜센터로 전송하고 긴급 구조, 사고처리 지원을 진행한다.

2023년형 XM3의 가격은 생산 원가 인상으로 소폭 인상될 예정이다. 다만 가격 상승에 따른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차량의 정숙성과 편의·안전을 높일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는 설명이다. 

예상 가격대는 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으로 1.6 GTe ▲SE베이직 1866~1896만원 ▲SE 1876~1906만원 ▲LE베이직 2047~2077만원 ▲LE 2057~2087만원 ▲RE Basic 2240~2274만원 ▲RE 2263~2293만원이다. TCe 260의 경우 ▲RE 2420~2450만원 ▲RE 시그니처 2676~2706만원 ▲인스파이어 2833~2863만원이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마케팅본부장은 "XM3는 SUV와 세단의 매력을 완벽하게 결합한 스타일링으로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시장을 이끌어왔다"며 "이렇듯 성공적으로 국내외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응원해준 고객들의 마음에 보답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생산경쟁력 유지를 통해 판매 전략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르노삼성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