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고장나도 걱정 無" 현대차, EV 정비 전문가 2000명 배출
"전기차 고장나도 걱정 無" 현대차, EV 정비 전문가 2000명 배출
  • 김기홍
  • 승인 2022.04.18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다가올 전동화 시대에 대비해 전기차 정비 서비스 역량 강화에 나선다. 관련 정비 전문가를 2000명 이상 육성, 고객 서비스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전동차 정비 서비스 품질을 한층 더 높이고 고객 응대력을 강화하기 위해 독자적인 전동차 기술인증제인 ‘현대 전동차 마스터 인증 프로그램(HMCPe)’ 신규 런칭을 통해 전기차 전문 정비 인력 육성을 본격화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는 기존 기술인증제(HMCP)를 통해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에 관한 전문 진단기술 교육 및 평가를 바탕으로 전동차 정비 기술력 향상을 도모해왔다. 이번 HMCPe 신규 런칭을 통해 전기차 정비 진단 기술력을 고도화하고 고객 신뢰도를 향상시켜 최고 수준의 전동차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블루핸즈 엔지니어들은 역량수준에 따라 ‘전동차 기본, 전동차 고객응대 스킬업, 전기차 진단 소집 교육’의 전동차 기술교육 3 과목을 이수한 후, 현대차 주관의 객관적인 시험을 통해 전동차 기능 및 시스템에 관한 지식과 실무진단 능력을 평가받아 합격 시 ‘e-테크니션’ 또는 ‘e-마스터’의 두 가지 레벨을 부여받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전동차 기본 과정은 안전기술 및 전동차 전반의 기능/시스템 이해에 관한 내용을 다루며 ▲전동차 고객응대 스킬업 과정은 고전압 배터리, 모터 및 감속기, 충전 및 전력 변환 등 전기차 정비 시에 고객을 대상으로 원활한 설명이 가능하도록 구성되어 있고 ▲전기차 진단 소집 교육은 ‘E-GMP’ 기반의 전기차 주요 시스템 고장/진단, 신기술 실습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e-테크니션은 전동차 기능 및 시스템 전반에 대한 이해를 통해 원활한 고객 응대가 가능한 수준이다. e-마스터는 전동차 전 부분에 대한 이해는 물론 ▲독자적인 진단/수리 가능 ▲고난도 수리 및 하이테크 작업을 실시할 수 있는 수준이다. 특히 e-마스터는 HMCP를 통해 ’그랜드 마스터’ 또는 ‘마스터’ 레벨을 획득한 엔지니어에 한해 자격을 부여받을 수 있어 높은 수준의 서비스가 기대된다.

현대차는 지난 3월 전국 규모의 전수 평가를 실시해 총 2,032명의 블루핸즈 엔지니어에게 ‘e-마스터’ 레벨을 부여했고, 해당 인원에게 인증 현판, 인증서, 인증메달, 명찰, 패치 등 다양한 아이템을 제공하여 전동차 서비스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전문성을 갖춘 정비 인력을 지속 양성함으로써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안에 ‘마스터’ 레벨 인원의 90% 이상이 ‘e-마스터’를 획득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상반기 내 전기차 전담 블루핸즈의 경우 전동차 전문 엔지니어를 100% 보유하도록 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 보유 고객에게 양질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HMCPe’를 신규 도입하게 됐다”며 “고객 최접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루핸즈 엔지니어뿐만 아니라 향후 상용 및 해외 A/S 부문까지 전기차 진단, 수리 기술 전문성을 갖출 수 있게 해 고객에게 불편함 없이 전문적이고 안전한 정비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