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4천대 판매` 기아 최광섭 영업부장, 그랜드 마스터 등극
`누적 4천대 판매` 기아 최광섭 영업부장, 그랜드 마스터 등극
  • 김기홍
  • 승인 2022.04.27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 경기 의정부지점 최광섭 영업부장

기아에서 올해 첫 그랜드 마스터가 탄생했다.

기아는 경기 의정부지점 최광섭 영업부장이 ‘그랜드 마스터(Grand Master)’에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그랜드 마스터’는 기아에 근무하며 누계 판매 4천 대를 달성한 우수 영업직 직원에게 주어지는 영예로, 최광섭 영업부장 이전까지 단 18명 만이 이름을 올렸을 정도로 도달하기 어려운 기록이다.

이번에 19번째로 그랜드 마스터에 오른 최광섭 영업부장은 1988년 기아에 입사, 연평균 120여 대의 자동차를 판매하며 입사 34년 만인 올해 4천 대 판매 돌파라는 기록을 세웠다.

최광섭 영업부장은 “신입 시절 매일 100명이 넘는 고객을 만나고 퇴근하던 열정이 이어져 어느덧 그랜드 마스터라는 영광스러운 자리까지 온 것 같다. 지금은 돌아가신 아버지께서 아들이 영업을 잘해 상까지 받았다고 자랑스러워하시던 모습을 동력 삼아 열심히 할 수 있었다"며 “고객에게 받은 따뜻함을 되돌려드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진심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기아는 그랜드 마스터에 오른 최광섭 영업부장에게 상패를 수여하고 포상으로 대형 세단 K9을 전달했다.

기아는 영업직 직원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건강한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장기 판매 명예 포상 제도 ▲기아 스타 어워즈 등 다양한 포상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