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70, 미국서 BMWㆍ렉서스를 넘어서다
제네시스 GV70, 미국서 BMWㆍ렉서스를 넘어서다
  • 김미영
  • 승인 2022.04.29 2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의 중형 SUV GV70이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지가 실시한 중소형 럭셔리 SUV 모델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대자동차는 미국의 자동차 전문 월간지 '카앤드라이버'가 최근 진행한 BMW X3 M40i, 렉서스 RX350 F 스포츠와의 비교 평가에서 GV70이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는 월 120만부를 발행하는 매체로 미국 자동차 전문지 중 가장 많은 판매부수를 자랑한다.

카앤드라이버는 미국 시장에서 경쟁 중인 SUV 3종을 대상으로 비교평가를 실시했다. 평가 항목은 ▲상품성 ▲파워트레인 ▲차체 ▲주행감성 등 4개다.

GV70는 4가지 평가항목 중 상품성과 차체 등 2개 항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총점 213점으로 205점의 BMW X3와 178점을 획득한 렉서스 RX350을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특히 GV70는 운전 편의성, 인체공학, 편의사양, 내외관 디자인 등으로 구성된 상품성 평가에서 91점을 획득했다. 78점에 그친 경쟁차들과 큰 점수차다.

핸들링, 스티어링, 브레이크 성능, 퍼포먼스 등으로 구성된 차체 평가에서도 비교 차량 대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파워트레인과 주행감성 2개의 평가항목에선 BMW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카앤드라이버는 "제네시스는 과제를 완수했고, 승자가 됐다(Genesis did its homework and turned in a winner)"며 "GV70는 제네시스가 럭셔리 시장의 중심에서 당당히 경쟁할 수 있게 만들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는 '올해의 SUV'로 GV70을 선정했고, 캐나다 오토 트레이더는 '2022 오토 트레이더 어워드'에서 GV70을 '최고의 SUV'로 꼽았다. 

이밖에 독일 아우토 빌트가 실시한 럭셔리 SUV 1:1 비교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고, 사우디아라비아의 내셔널 오토 어워드에서도 베스트 럭셔리 크로스오버 부문에 선정된 바 있다.

/지피코리아 김미영 기자 may424@gpkorea.com, 사진= 제네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