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장민호-영탁-이찬원, 우주 최강 애교 퍼레이드
‘불후의 명곡’ 장민호-영탁-이찬원, 우주 최강 애교 퍼레이드
  • 지피코리아
  • 승인 2022.05.07 2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후의 명곡’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3인 3색 애교로 시청자들의 심장 저격에 나선다.

7일 방송된 KBS2TV ‘불후의 명곡’ 554회는 ‘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으로 꾸며졌다. 3대 천왕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출격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최고의 쇼를 펼쳤다.

특히 전율을 일으키는 세 사람의 무대 외에도 3대 천왕의 폭로전, 애교 배틀, 댄스 배틀 등 장민호, 영탁, 이찬원의 색다른 모습을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코너가 준비돼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 가운데, 장민호, 영탁, 이찬원의 폭풍 애교가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치명적인 3인 3색의 눈웃음이 보는 이들의 심쿵을 유발한다. 이는 효심을 담아 애교 배틀을 펼치는 세 사람의 모습으로,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우주 최강 애교 배틀이 펼쳐질 예정. 장민호는 ‘꾸꾸까까’ 애교의 정석을, 영탁은 경상도 버전 치명 애교를, 이찬원은 두 형의 애교를 참고해 변형한 전라도 버전 ‘꾸꾸까까’ 애교를 선보인다. 세 사람의 잔망스런 효심이 가득 담긴 애교 퍼레이드에 객석은 들썩거렸다.

또한 세 사람은 화려한 입담으로 절친만이 알고 있는 서로의 비밀을 아낌없이 공개해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영탁, 이찬원은 큰 형 장민호의 토라짐 모먼트를 하나하나 밝혀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신동엽은 “장민호가 영탁을 조종하는구나”라고 결론을 내려 웃음을 빵 터지게 만들었고 장민호은 센스 있는 입담을 드러내며 폭로전에 불을 지폈다.
그런가 하면, 이찬원이 댄스 본능을 폭발시킨다. 바로 ‘댄스 배틀’이 펼쳐져 3대 천왕의 반전 매력이 쏟아져 나오는 것. 특히 물오른 댄스실력을 인정 받은 이찬원은 “이번에 스맨파 한다고 하더라”라며 지원 야망을 드러내더니 강한 자신감으로 방송사고급(?)의 댄스를 선보여 배틀을 중단시켰다.

현장을 초토화 시킨 3대 천왕의 애교 배틀과 폭로전, 댄스 배틀은 ‘불후의 명곡-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에서만 만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무대 위에서 압도적인 포스를 내뿜는 3대 천왕 장민호, 영탁, 이찬원의 단독 무대와 컬래버레이션 무대, 스페셜 스테이지 등이 펼쳐져 짜릿한 감동의 시간을 선사했다.

한편, ‘불후의 명곡-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은 7일과 14일, 2주에 걸쳐 시청자를 찾아간다. 매 회 다시 보고 싶은 레전드 영상을 탄생시키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KBS2TV에서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불후의 명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