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장민호-영탁-이찬원, 단독 무대부터 컬래버레이션 자동 앵콜 부르는 무대
‘불후의 명곡’ 장민호-영탁-이찬원, 단독 무대부터 컬래버레이션 자동 앵콜 부르는 무대
  • 지피코리아
  • 승인 2022.05.08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후의 명곡’이 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으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3대 천왕 장민호, 영탁, 이찬원의 장르 불문 한계 없는 무대와 공연의 역대급 스케일이 압도적인 전율을 선사했고, 세 사람의 반전 매력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관객과 함께 호흡하며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해 폭풍 감동과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이끌어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554회는 ‘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 1부로 꾸며졌다. 3대 천왕 장민호, 영탁, 이찬원이 가정의 달을 맞아 특별한 공연과 유쾌한 입담으로 안방극장에 선물 같은 시간을 선사했다.

신이 강림하듯 빛을 내는 리프트를 타고 등장한 3대 천왕 장민호, 영탁, 이찬원은 ‘나는 너 좋아’와 ‘연예인’으로 화려하게 3대 천왕쇼의 막을 올렸다. “여러분, 이 날을 너무나 기다렸습니다”라고 인사한 장민호는 “저희가 20대, 30대, 40대라서 3대 천왕인가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미스터 트롯 준결승 이후로 관객 분들을 모시고 공연하는 게 처음이다. 오랜만에 만나고 싶은 분들과 함께 노래할 수 있어서 영광이고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탁은 “방송국 안에서 팬 여러분들과 소통하는 건 약 2년만인거 같다. 감회가 새롭고 먼 길 와 주셨는데 아주 뜨겁게 불타오르도록 해드리겠다”고 특집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찬원은 “’불후의 명곡’ MC가 된 후 ‘불후의 명곡’ 무대서 노래를 부를 기회가 2번 정도 있었는데 아쉽게도 관객분들과 함께 하지 못했었다. 오늘 관객 여러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특히 오프닝 무대를 뛰어넘는 엄청난 무대들과 무대효과, 특수장치들이 준비돼 있으니 그 부분도 관전포인트로 봐 주시고 무대를 끝까지 즐겨 달라”고 남다른 소감과 함께 MC본능을 발휘해 엄지척을 유발했다.

점점 커진 스케일에 대해 영탁은 “기왕 하는 거 불태워보자 하면서 의기투합해서 의견을 나누며 잘 준비해봤다”라며 답해 기대감을 자극했다. 본격적인 공연의 시작은 이찬원이 알렸다. 이찬원은 ‘진또배기’로 절로 얼쑤 어깨춤을 추게 하는 흥 폭발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무대에 오른 장민호는 ‘저어라’를 통해 인생의 희로애락을 노래해 감동을 선사했다.

세 번째로 영탁이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불러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노래의 후렴이 진행되는 가운데, 객석에서 장민호와 이찬원이 등장해 객석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세 사람은 찰떡 케미를 발산하며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함께 완성해 흥을 폭발시켰다.

장민호와 이찬원의 ‘오늘이 젊은 날’ 컬래버레이션 무대에 이어 3대 천왕의 유쾌한 입담이 돋보인 토크가 펼쳐졌다. 서로에 대한 칭찬을 쏟아내며 훈훈한 케미를 발산한 장민호, 영탁, 이찬원은 솔직 폭로전에서도 절친 케미를 뽐내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세 사람은 전국의 부모님들을 위해 고이 숨겨둔 애교를 꺼내 보여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했다.

이어 뭉클한 감동의 무대가 펼쳐졌다. 가족에 대한 소중함을 떠올리게 하고 이 세상 모든 부모님께 사랑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첫 번째 스페셜 스테이지를 영탁이 준비한 것. 영탁은 자작곡인 ‘이불’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도닥도닥 다독이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엄지를 같이 움직일 수 밖에 없는 영탁의 ‘찐이야’, 이찬원의 진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무정블루스’, 장민호와 영탁의 색다른 변신이 시선을 강탈한 ‘대박 날 테다’ 컬래버레이션 무대까지 흥과 여운, 전율이 휘몰아쳤다.

특히 ‘대박 날 테다’ 무대 중 이찬원이 깜짝 등장해 물 오른 댄스 실력을 뽐내 객석을 초토화시켰다. 3대 천왕의 댄스 실력에 대해 갑론을박이 벌어졌고 랜덤 댄스 배틀이 열렸다. 장민호는 아이돌 출신다운 댄스실력을 뽐냈고 영탁은 마이클 영탁으로 변신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찬원의 차례가 되자 섹시한 음악이 흘러나와 그를 당황케 했다. 이내 이찬원은 마음을 먹은 듯 무한 웨이브를 선보였고 급기야 무대에 누워 미국춤을 추기 시작해 장민호, 영탁뿐만 아니라 MC 신동엽, 김준현까지 무대위로 뛰쳐나오게 만들었다. 신동엽은 “빨리 올라오지 않으면 방송사고 날 것 같아서 올라왔다”고 밝혀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불후의 명곡-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 1부의 끝을 알리는 엔딩 무대가 펼쳐졌다. 세 사람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곡 ‘홍시’를 따뜻한 목소리로 소화해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객석에서는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우레와 같은 박수와 앵콜 요청이 쇄도한 것.

이에 세 사람은 깜짝 선물 같은 앵콜 무대를 선사했다. 3대 천왕은 객석을 꽉 채운 관객들과 소통하기 위해 객석으로 내려갔다. 팬들과 눈을 맞추고 함께 호흡하며 3대 천왕다운 무대 매너를 뽐냈다. ‘미운 사내’, ‘7번 국도’, ‘누나가 딱이야’까지 3대 천왕과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의 열기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보여주며 짜릿함과 흥겨움을 배가 시켰다.

이처럼 ‘불후의 명곡’ 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 1부는 장민호, 영탁, 이찬원의 열정 가득한 무대와 관객들의 뜨거운 열기가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냈고, 이에 전무후무한 공연이 탄생했다. 또한 이찬원이 관전 포인트로 꼽았듯이 역대급 스케일의 무대 장치와 효과, 연출 역시 보는 재미를 더했고, 노래뿐만 아니라 댄스, 랩, 토크까지 하드캐리하는 3대 천왕의 출구 없는 매력에 시청자들은 흠뻑 빠졌다. 이에 다음 주 방송될 ‘불후의 명곡’ 가정의 달 특집쇼 3대 천왕 2부에 대한 기대감도 한껏 고조된다. 2부에서도 ‘불후의 명곡’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컬래버레이션 무대와 단독 무대, 장민호, 이찬원의 스페셜 스테이지가 준비돼 있다.

‘불후의 명곡’ 554회 방송 후 “세사람 개성이 다 달라서 보는 맛도 있고 노래도 잘하고 생기가 넘치니 기분이 좋아지네요”, “안방에서 보는 콘서트~불후의 명곡 넘 좋아요”, “스트레스가 확 풀렸어요~최고의 무대 감사합니다”, “첨부터 끝까지 흐뭇하게 시청하시는 어머니 모습을 보니 제가 다 감사하네요 담주도 기대하겠습니다”, “다음주 방송될 2부도 너무 기대되네요” 등 뜨거운 반응과 호평을 전했다.

한편, 매회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10분 KBS2TV를 통해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불후의 명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