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해방일지' 손석구, 최민철과 날 선 대치 분노로 일그러진 얼굴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 최민철과 날 선 대치 분노로 일그러진 얼굴
  • 지피코리아
  • 승인 2022.05.08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측은 8일, 극과 극의 분위기를 풍기는 구씨(손석구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위태로워진 염미정(김지원 분)과 구씨의 관계는 과연 어떻게 흘러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구씨가 백사장(최민철 분)을 마주치면서, 베일에 싸였던 과거 사연이 드러났다. 구씨의 전 연인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구씨는 그 죽음에 자신의 책임이 있다고 느끼며 자기혐오에 빠져들었다. 스스로 곪아가던 구씨는 연인의 친오빠였던 백사장으로부터도 위협을 받았다. 백사장이 판 함정에 빠질 뻔했던 구씨는 우연한 계기로 목숨을 건사하게 되고, 그를 구한 이는 다름 아닌 염미정이었다. 그렇게 우연히 구씨를 살려낸 염미정은 이후 또다시 구씨의 구원자가 됐고, 빠져나올 수 없을 것 같던 깊은 어둠에서 그를 끌어냈다. 운명처럼 얽혀 있는 두 사람의 관계는 앞으로의 이야기에 더욱더 궁금증을 증폭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백사장을 찾아간 구씨의 모습이 담겼다.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구씨는 평소와 전혀 다른 모습으로 백사장을 대면하고 있다. 분노를 감추지 않은 얼굴은 일그러진 채 차갑기만 하다. 백사장 역시 날이 선 태도로 구씨를 마주한다.

반면 이어진 사진에는 한층 풀어진 얼굴을 한 구씨의 모습이 담겼다. 퇴근길 동료들과 회사를 나선 염미정은 휴대전화를 보고 반가운 기색을 드러낸다. 이윽고 그가 달려간 곳엔 구씨가 서 있다. 머쓱한 표정으로 염미정을 마주한 구씨. 두 사람의 관계가 회복될지 기대를 높인다.

8일 방송되는 ‘나의 해방일지’ 10회에서는 자신의 본모습을 드러내고 염미정에게 거리를 두는 구씨의 모습이 이어진다. 불행으로 인생의 방향을 틀어버린 듯 자꾸만 멀어지려는 구씨이지만, 염미정은 흔들리지 않고 그를 대면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내가 너한테 빚졌냐”라며 차가운 태도로 염미정을 대하는 구씨의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난 아직도 당신이 괜찮아요. 더 가 봐요”라는 말과 함께 구씨에게 달려오는 염미정의 모습이 이어지며 호기심을 높였다. 한편, 염기정(이엘 분)은 조태훈(이기우 분)을 다시 만나게 되고, 염창희(이민기 분)에게는 꿈에 그리던 순간이 찾아온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0회는 오늘(8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 :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