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 없이 거주하는 '非청약통장' 주거상품 인기
청약통장 없이 거주하는 '非청약통장' 주거상품 인기
  • 지피코리아
  • 승인 2022.05.17 0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 테크노밸리 우미린 투시도
서산 테크노밸리 우미린 투시도

최근 높아진 청약경쟁률과 청약가점 등으로 인해 청약을 통한 내 집 마련이 쉽지 않자 청약통장 없이 주거지를 마련할 수 있는 이른바 ‘非청약통장’ 주거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전국에서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은 558.02대 1 수준이었으나, 2021년에는 809.08대 1까지 치솟았다. 이 단지의 경우 30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무려 24만4,343명이 몰렸으며, 가점 최고의 경우 79점으로 만점에 가까운 수준이다. 

‘청포자(청약을 포기한 자)’들도 생겨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청약홈 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택청약종합저축(1, 2순위) 가입자 수는(2022년 3월 기준) 총 2,694만1,377명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인구수가 약 5,000만명인 것을 감안하면 국민 2명 중 1명이 청약통장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들에게 청약 당첨은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청약 가점은 무주택기간, 부양가족, 청약통장 가입기간을 더해 산정하며, 만점은 총 84점이다. 이 점수를 받으려면 ▲무주택기간 15년 이상(32점) ▲부양가족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기간 15년 이상(17점) 등을 충족해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다르다. 일례로 무주택에 부양가족이 없고 20살부터 청약통장을 가입한 청년 33세 A씨의 경우, 청약가점을 계산해 보면 26점에 불과하다. 지난해 수도권 아파트 청약 당첨 가점 평균이 약 43.45점인 것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점수다.

상황이 이렇자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주거상품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표적으로는 ▲민간임대 아파트 ▲주거형 오피스텔 ▲테라스하우스 등이 있다. 이들 상품은 100% 추첨제로 청약을 진행해 가점에 대한 부담이 적다 보니 대체 주거상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것.

실제로 올해 4월 경기 의왕시에서 민간임대 아파트로 공급된 ‘힐스테이트 인덕원’은 평균 231.8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12월 충남 아산시에 분양된 ‘힐스테이트 천안 아산역 듀클래스’ 오피스텔 역시 평균 242.7 대 1의 청약 경쟁률로 전 타입 마감했으며, 같은 해 10월 경기 성남시에 들어선 테라스하우스 ‘판교 SK뷰 테라스’도 평균 316.7 대 1의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무주택자들에게 청약은 내 집 마련의 최우선 수단이지만, 청약 문턱이 날로 높아지면서 민간임대 아파트 등 청약통장 없이 분양 가능한 주거상품들이 대체 주거지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특히 최근 선보이는 단지들은 일반분양 아파트 못지않은 특화설계 및 상품성으로 경쟁력을 높이고 있어 주목해 볼만하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이달 민간임대 아파트 '서산 테크노밸리 우미린'이 충청남도 서산시 서산테크노밸리 A3a블록에 분양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4층, 6개 동, 전용 59~79㎡, 총 551가구로 구성되며, 단지 옆 성연초교가 있고, 단지 내 국공립어린이집이 예정돼 있다.

경기도 안양시에는 5월 오피스텔 ‘안양 한양수자인 리버뷰’가 분양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9층, 2개동 전용 55㎡, 169실 규모로 조성되며, 1호선 명학역과 4호선 범계역이 모두 도보권에 위치해 있다.

같은 달 경기 시흥시에서는 '시흥 씨앤펄 웰플렉스'가 공급될 예정이다. 주거하기 적합한 오피스텔 전용 35~56㎡ 48호실을 비롯해, 오피스, 근린생활시설 등이 함께 조성된다. 단지는 서해바다 바로 앞에 위치한 만큼 수변 프리미엄이 기대된다.

6월에는 경기 수원시에서 주거형 오피스텔 ‘e편한세상 시티 고색’이 공급될 예정이다. 전용 84㎡, 총 430실 규모이며, 인근에 수인분당선 고색역, 지하철 1호선·KTX·GTX-C(예정) 수원역이 자리해 교통 여건이 좋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우미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