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유럽의 심장 독일 '타이어 전시회' 적극 공략한다
금호타이어, 유럽의 심장 독일 '타이어 전시회' 적극 공략한다
  • 김기홍
  • 승인 2022.05.20 1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 TTC 부스 시뮬레이션
금호타이어 TTC 부스 시뮬레이션

금호타이어가 유럽의 심장인 독일에서 각종 신상품으로 글로벌 마케팅에 나선다.

금호타이어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리는 글로벌 타이어 전시회 '더 타이어 쾰른 2022(TTC)'에 참가한다고 20일 밝혔다. 또 25일부터 28일까지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열리는 '오토프로모텍 2022'에도 참가한다.

이번 행사에는 정일택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사장, 조남화 유럽영업담당 전무, 이강승 G.마케팅담당 상무 등이 참석해 현장 마케팅을 지휘한다.

TTC는 세계 최대 규모의 타이어 전문 전시회로, 세계 주요 타이어 메이커들이 참가한다. 오토프로모텍은 국제 자동차 장비 및 애프터마켓 전시회다. 지난 2019년에는 1670여개의 글로벌 업체가 참가하고 12만명의 관람객이 모였다.

금호타이어 Autopromotec 부스 시뮬레이션
금호타이어 Autopromotec 부스 시뮬레이션

금호타이어는 이버 ㄴ전시 컨셉을 'Your SMART Mobility Partner-타이어로 실현되는 스마트 모빌리티의 미래'로 정하고, 대표 제품을 통해 성능을 집중적으로 알릴 방침이다. 엑스타 PS71, 솔루스 HA32 등 금호타이어의 고성능, 여름용, 겨울용, 올시즌, 트럭버스용(TBR), 전기차 전용(EV), 미래 컨셉 타이어들로 구성해 유럽 시장의 히트 제품 중심으로 공개한다.

금호타이어는 특히 유럽지역 주요 거래선을 초청하고, 신규 거래선 발굴 및 개척을 위한 전시 상담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강승 상무는 "금호타이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정체되어 있던 국제행사에 올해는 참가하게 됐다. 해외 시장 개척의 활력을 찾는 기회로 보고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파트너로서의 금호타이어의 역할을 재조명하고 앞으로의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금호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