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16 카렌스` 출시..`1.7 디젤, 연비 14.9`
기아차 `2016 카렌스` 출시..`1.7 디젤, 연비 14.9`
  • 지피코리아
  • 승인 2015.06.02 1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 국내 판매 모델 중 최초로 7단 DCT 탑재...2265만원~2425만원


기아차가 공간 활용성에 경제성까지 겸비한 ‘2016 카렌스’로 새롭게 내놨다.

기아자동차는 7단 DCT(Double Clutch Transmission)를 통해 연비를 향상시키고, 신규 트림 신설 및 고객 선호사양 확대 적용으로 상품성을 강화한 '2016 카렌스'를 3일부터 시판한다.

'2016 카렌스'는 넓은 공간에 7단 DCT 탑재와 차량공회전 제한시스템(ISG) 확대 적용으로 매력을 더했다.

특히 디젤 모델에는 고급형 ISG 시스템을 장착해 가솔린 경차를 뛰어넘는 연비까지 자랑한다.

'2016 카렌스'는 1.7 디젤 모델에 7단 DCT를 새롭게 탑재해 연비를 높이고 유로 6 기준을 충족시키는 한편, 2.0 LPI 모델은 고객 선호사양으로 구성된 트림을 신설했다.  

먼저 '2016 카렌스'의 U2 1.7 디젤 엔진에는 두 개의 클러치가 교대로 작동하며 민첩한 변속반응 속도와 탁월한 연비개선 효과를 동시에 구현하는 7단 DCT가 기아차 국내 판매 모델 중 최초로 적용됐다.
 
기아차가 순수 독자기술을 통해 개발에 성공한 7단 DCT는 우수한 경제성을 지닌 수동변속기와 운전 편의성을 갖춘 자동변속기의 장점을 함께 실현한 신개념 변속기다.

또한 7단 DCT가 탑재된 '2016 카렌스' 1.7 디젤 모델은 엄격한 배기가스 규제인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킨 것은 물론, 기존(13.2km/ℓ) 대비 12.9% 향상된 14.9km/ℓ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기아차는 기존 4개 트림으로 운영되던 디젤 모델을 고객 선호사양을 반영해 2개 트림으로 단순화하는 한편, 기존에 별도의 트림으로 운영되던 고급형 ISG 시스템을 디젤 모델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확대했다.  

특히 뛰어난 연비향상 효과와 정차시 소음 및 진동 억제로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고급형 ISG 시스템을 장착할 경우 복합연비가 기존(14.0km/ℓ) 대비 12.1% 향상된 15.7km/ℓ로 높은 경제성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현재 주력으로 판매 중인 2.0 LPI 모델에는 2천만원 초반의 가격에 버튼시동 스마트키, 17인치 알로이 휠 등을 기본 적용한 '트렌디' 트림을 신설했다.
 
판매가격은 1.7 디젤 모델이 ▲트렌디 2265만원 ▲프레스티지 2436만원, 2.0 LPI 모델이 ▲럭셔리 1995만원 ▲트렌디 2095만원 ▲프레스티지 2205만원 ▲노블레스 2425만원이다.(자동변속기 기준)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기아차